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7185 0032019071953847185 03 0305001 6.0.9-release 3 연합뉴스 0

2분기 중소기업 수출 2% 감소…수출비중·수출기업수는 증가

글자크기

중기부 "대외여건 악화, 화장품 등 주력품목 부진"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올해 2분기 중소기업 수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감소했지만, 우리나라 전체 수출 중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수출 기업 수는 증가했다.

중소벤처기업부가 19일 발표한 '2019년 2분기 중소기업 수출 동향'에 따르면 2분기 중소기업 수출액은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2.0% 감소한 267억 달러(약 31조5천억 원)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중소기업 수출
[연합뉴스 자료사진. 본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2분기 수출 중소기업 수는 6만3천333개로, 전년 동기 대비 903개, 1.4% 늘어 2010년 이후 9년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중소기업 수출 비중도 전년 동기 대비 1.2%포인트 증가한 19.2%를 기록했다.

중기부는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글로벌 제조업 경기 둔화 등 대외 여건 악화와 함께 화장품, 합성수지 등 주력 품목의 부진이 수출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국가별로는 중화권인 홍콩(-26.4%), 대만(-12.2%), 중국(-3.0%) 등에서 수출이 감소했고, 성장세를 보이던 인도(-4.6%)와 태국(-3.1%) 등도 부진했다.

품목별로는 상위 10대 품목 중 기타기계류(15.0%), 반도체제조용장비(11.9%), 철강판(6.7%), 전자응용기기(8.5%), 플라스틱 제품(5.8%) 등 5개 품목은 수출이 증가했다.

반면 화장품(-14.2%), 합성수지(-11.0%), 계측제어분석기(-8.7%), 반도체(-8.1%), 자동차부품(-1.1%) 등 5개 품목은 감소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이 소재부품 장비 분야 공동 연구개발(R&D) 투자를 통해 상생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