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7181 0242019071953847181 05 0506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42930158 false true true false 1563483600000 1563489551000

박항서의 베트남, 월드컵 2차 예선서 UAE·태국과 맞대결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험난한 가시밭길을 만났다.

베트남은 17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아시아축구연맹(AFC) 하우스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 추첨식에서 아랍에미리트(UAE),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와 함께 G조에 편성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96위로 2번 포트에 배치됐던 베트남은 G조에 속하며 1번 포트 UAE(67위), 3번 포트 태국(116위), 4번 포트 말레이시아(159위), 5번 포트 인도네시아(160위)와 최종예선행 티켓을 놓고 피할 수 없는 경쟁을 벌이게 됐다.

사상 첫 월드컵 최종 예선 진출을 노리는 베트남이 소속된 G조를 보면 ‘동남아의 월드컵’으로 불리는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에 UAE가 추가된 것 같다. 베트남이 지난 스즈키컵과 킹스컵에서 말레이시아와 태국을 제압했던 만큼 나쁜 조 편성은 아니다. 그렇다고 해서 베트남이 무조건 기뻐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중동의 강호 UAE가 있고 동남아 팀들의 전력 수준의 차가 크지 않기 때문에 방심하면 최종 예선에 가지 못할 수도 있다.

베트남이 월드컵 최종 예선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최소 조 2위를 확보해야 한다. 베트남이 G조 1위를 차지해 최종 예선에 나가는 게 최상의 시나리오다. 하지만 G조 2위에 오른다면 계산이 복잡해진다. 각 조 2위 중 성적순 상위 4개국이 최종 예선 무대를 밟는 만큼 2차 예선에서 최대한 많은 승점을 따야 한다.

문제는 베트남과 한 조에 묶인 상대 중 눈에 띄는 약체가 없다는 것이다. 중동의 강호 UAE와 서로 너무 잘 알고 있는 태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가 맞대결을 벌이게 된 만큼 조 2위를 하고도 다른 조 성적에 밀려 2차 예선에서 탈락하는 일이 발생할 수도 있다.

가장 중요한 결전은 UAE와의 맞대결이다. 베트남이 G조 최강자로 꼽히는 UAE를 상대로 홈과 원정 경기에서 1승 1무 이상의 성적을 내면 최종 예선 티켓의 주인공이 될 가능성이 크다.

동남아시아의 강자로 우뚝 선 베트남이 아시아지역 2차 예선에서 지난 스즈키컵과 킹스컵에서 보여준 ‘박항서 매직’을 재연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