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235 1092019071953846235 01 0101001 6.0.9-release 109 KBS 52041027

6월국회 마지막날…본회의 개최·추경안 처리 불투명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두고 대립하고 있는 여야가 끝내 의견을 모으지 못하면서, 6월국회 마지막 날인 오늘(19일)도 본회의 개최와 추경안 처리가 불투명하게 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어제(18일)저녁 일본 수출규제 조치 대응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청와대에서 만나 추경안 처리와 본회의 일정도 함께 논의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회동 뒤 기자회견을 열고 "문 대통령이 모두발언에서 (추경안 문제를) 강력하게 말했고 비공개 회동에서도 나와 대통령이 강력하게 요구했는데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국회 사안'이라면서 더 이상 응답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추경의 범위나 대상에 대해서 충분한 논의도 되지 않았고 협의할 부분이 많이 남아있는데 섣불리 발표하는 건 적절치 않다"고 말했습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도 "(추경 처리를) 적극적으로 도와달라는 대통령의 요청이 있었지만, 공동 발표문엔 들어가지 않았다"며 "본회의 등에 대해서도 결론을 내린 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은 일본 수출규제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을 위한 본회의만이라도 열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을 여당이 받아주지 않는다면 본회의를 열지 않겠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정유진 기자 (truly@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