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221 0372019071953846221 06 0602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related

‘뭉쳐야 찬다’ 안정환V허재, 족구대결 “국대들이 왜 이래”.. 안정환 승 (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 ‘뭉쳐야 찬다’


[헤럴드POP=최하늘 기자]안정환과 허재가 팀을 나누어 족구 경기를 뛰었다.

18일 방송된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단합대회를 간 멤버들이 안정환 팀과 허재 팀으로 나누어 족구경기 하는 모습이 방송을 탔다.

감독 안정환은 단합대회도 훈련의 하나라면서 멤버들과 좋은 성적을 거두기 위해 단합대회를 떠났다. 단합대회 장소에 도착하자마자 진수성찬으로 차려진 백숙을 먹은 멤버들은 안정환의 계획대로 족구경기에 투입됐다.

안정환 팀과 허재 팀으로 나뉜 이 경기는 3반 3선승제로 11점을 먼저 내는 경기였다. 회식비를 내기로 걸어 반드시 이겨야 된다는 분위기를 만들었다.

경기 시작 전 안정환은 “감독이 있는데 편을 갈라?”라며 속마음을 드러냈고 “뭉치면 쏜다 만들라고 해”, “아직도 스탄 줄 알아요”라며 팀원들은 감독 안정환의 편을 들었다. 허재 팀의 진종오는 왼발이 자신 있다고 나섰고, 허재는 “한 사람만 보내기야”라며 이만기를 지목했다. 허재 팀의 팀원들은 이만기만 노리면 된다는 계획을 듣고 경기에 등판했다.

시작부터 신경전이 팽팽했던 족구 경기는 안정환과 정형돈이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며 앞서갔다. 허재는 “정환이가 어시스트를 너무 잘 해주잖아”라며 안정환을 물고 늘어졌다. 다시 시작된 경기에서 “족구 진짜 잘 합니다”라고 말했던 김동현이 서브부터 실패했고, 결정적인 순간에 진종오가 공을 놓치며 다시 분위기는 안정환 팀으로 기울었다. 이날 경기 중에는 공이 진종오의 머리에 맞았는지 안 맞았는지를 두고 비디오판독에 들어갔다. 허재는“가르마가 바뀌었잖아”라며 머리에 맞았다고 주장했지만 비디오 판독 결과 공이 진종오의 머리에 닿지 않은 것으로 판독 돼, 5:4로 안정환 팀이 앞서게 됐다. 라인에 맞는 공 여부에 대해 다시 한 번 비디오 판독에 들어갔고, 안정환은 “시합할 때나 이렇게 하지”라며 울분을 토했고 김성주는 “무슨 국대들이 이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1세트 결과 안정환 팀이 11:5로 가볍게 승리를 거두자 “안 감독 빼야 돼”라며 팀의 실력 평균이 다르다는 소리가 나왔다. 허재는 “안 감독 빼고 넷이 하자”라고 주장해 안정환 없이 2세트가 시작됐다. 2세트 첫 서브가 네트 천장 줄에 걸리며 경기는 엉망진창이 됐고 안정환이 “단합대회 하지 마”라고 말하는 웃픈 상황이 연출됐다. 결국 2세트는 다시 시작됐고, 1:0으로 허재 팀이 앞섰다. 김용만은 “안정환 효과야”라며 안정환이 빠지길 잘했다고 말했다. 안정환 팀의 심권호 때문에 계속 점수를 내주자 정형돈은 “우리 작전이야”라고 말했고 안정환 역시 “우리 비밀병기야”라며 심권호를 감쌌다.

2세트는 허재 팀이 승리하며 1:1의 상황에서 3세트가 시작됐다. 안정환이 등판을 준비하자 허재 팀은 “정환이 들어오면 안 해”라며 안정환을 경계했다. 구멍이었던 심권호까지 선방하면서 경기 결과 2:1로 안정환 팀이 승리를 거뒀다. 안정환 팀은 경기에서 진 허재 팀에게 물을 뿌려 웃음을 자아냈다.

단합대회 마지막 코스는 노래자랑으로 이어졌다. 김용만이 송골매의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부르며 분위기를 달궜다. 이만기, 심권호가 남진의 ‘님과 함께’를 불러 98점을 받아 1위로 올라섰고, 이봉주는 ‘고향같은 친구'를 불러 남다른 선곡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봉주 역시 98점을 받았지만 소수점까지 확인한 결과 이봉주가 98.694점을 받아 이만기를 꺾고 1위로 올라섰다. “어머니들의 BTS 진종오”라는 소개와 함께 무대에 오른 진종오는 “98점 이상 나올 수 있냐”는 김성주의 질문에 “사격은 100점이죠”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진종오는 박현빈의 ’빠라빠바‘를 불러 90점을 받았고, 정형돈이 무대에 난입해 막춤을 춰 웃음을 자아냈다. 허재는 “평소에는 노래 잘 안 하고 약간 취했을 때 한다”면서 ’비와 당신‘을 불렀다. “선수들만 하는 거니까”하고 빼던 안정환은 ‘그녀를 처음 본 순간’을 불렀고 우승은 이봉주에게 돌아갔다. 이봉주는 1위 상품인 햄스트링 보호대를 받았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