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158 0962019071953846158 06 0602001 6.0.9-release 96 스포츠서울 0

'해투4' 김영옥X나문희X박원숙X고두심, 명품 배우들의 '美친 입담'(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해피투게더4' 명품 배우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연기만큼이나 화려한 입담을 자랑했다.


18일 방송된 KBS2 예능 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에서는 '디어 마이 프렌즈' 특집이 꾸며진 가운데 배우 김영옥, 나문희, 박원숙, 고두심이 출연해 연기 인생을 되짚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김영옥은 "598회인데 왜 이제 부르냐"고 질책해 방송 초반부터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대세가 예능이라고 해서 억지로 헛소리 하는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를 들은 유재석은 "토크가 기가 막히시다"고 그의 센스를 칭찬했다.


전현무는 '아이 캔 스피크'로 여우 주연상을 휩쓴 나문희에게 "충무로에서 가장 핫한 배우"라고 극찬했다. 2012년 해피투게더 이후 첫 예능 나늘이를 하게 된 나문희는 출연 이유로 고두심을 꼽았다. 고두심은 "언니가 계속 출연을 거절해서 얼굴 볼 겸 같이 나가자고 전화했다"며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어 박원숙은 나문희가 전화나 연락을 잘 받지 않아 걱정했다는 사연을 고백했다. 이를 들은 김영옥은 "나는 전화가 오면 '이건 무슨 예능일까' 궁금해서 후딱 후딱 받는다. (나문희처럼) 나도 그래야겠다"고 말해 큰 웃음을 안겼다.


또, 김영옥은 나문희에게 "영화에서 상 타고 그러더니 이건 네가 좀 고쳐야겠다"고 일침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4MC는 "그냥 오늘은 우리가 진행할 필요가 없다"라며 네 사람의 입담에 혀를 내둘렀다.

박원숙은 가장 힘들었던 작품을 떠올리며 "첫 촬영 날 엄마가 돌아가셨다. 콜라텍에서 춤 추는 장면이었는데"라며 눈물을 보였다. 이를 듣던 나문희는 박원숙의 손을 붙잡으며 "전날 어머니 발을 씻겨드렸다고 하더라. 박원숙 씨 한테 또 많이 배웠다"며 존경심을 표현했다.


김영옥의 어마어마한 연기 경력도 눈길을 끌었다. 그는 "엄마 역할을 100번, 자녀 역할 한 사람이 500명이 된다. 신구, 이순재 이 분들도 다 내 아들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연기 인생에서 한 획을 그은 작품으로는 '올드미스 다이어리'를 꼽았다. 김영옥은 "나를 가장 잘 표현한 작품이다"라며 "욕 하는 것은 사실 되게 익숙하다"고 전해 명불허전 '할미넴'의 저력을 자랑했다.


스포츠서울

댄스 파티도 이어졌다. 한국 무용을 배웠다던 고두심의 춤 실력에 전현무는 감탄했으며, 이에 김영옥은 "두심이 예능 프로 쭉 해라"고 칭찬했다. 나문희의 연기 인생을 되짚어 보는 시간도 계속됐다. 하이킥 출연 시절 '애교 문희'로 큰 사랑을 받았던 그는 "자녀들이 엄마 원래 하던 말투랑 똑같다고 했다"며 "남편 앞에서 나오는 말투였다"고 고백했다.


영화 '아이 캔 스피크'로 영화제 그랜드슬램을 달성했을 당시도 떠올렸다. 그는 "막상 받으니까 좋더라. 잘 해왔다는 자신감이 생겼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고두심은 "원래는 내가 하고 싶단 생각도 했었는데, 영화 보고 나서 이건 언니가 하셨어야 하는게 맞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못된 시어머니 역할을 했던 박원숙은 '백년의 유산' 촬영 당시의 고충을 고백했다. 그는 "계속되는 악역 연기로 힘들었었다. '나한테 그런 면이 많나'라는 생각을 했다. 근데 또 노멀한 역할은 흥미가 없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당시 했던 대사들을 생생하게 다시 선보이기도 했다. 김영옥은 "너무 잘 하니까 막 칭찬해주고 싶다"며 후배를 아끼는 마음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고두심의 인생작품을 되짚어보는 시간도 이어졌다. '전원일기'를 통해 22년 간 연기를 했던 그는 당시를 떠올리며 "하정우 씨가 스튜디오에 놀러온 적이 있다. 용돈도 주고 그랬다"며 "김용건 씨랑 하정우 씨랑 다르게 생겼다. 하정우 씨를 보면 용건 오빠 아들 맞나 이런 생각이 든다"고 전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후배 배우들과의 훈훈한 시간도 이어졌다. 이날 작품에서 함께 연을 맺었던 배우 정일우, 유진, 김선아는 스튜디오로 직접 전화연결을 해 이들을 향해 고마운 마음과 존경심을 드러내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해피투게더4'는 매주 목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KBS2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