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145 0022019071953846145 01 0109001 6.0.14-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문 대통령·5당 “일본 경제보복 철회하라”

글자크기

청와대 3시간 회동 공동발표문

범국가 차원 비상협력기구 합의

문 대통령 “한목소리 내줘 감사”

황교안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이 18일 청와대에서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라며 ’일본은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비상협력기구도 설치하기로 했다. 왼쪽부터 심상정 정의당·손학규 바른미래당·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문 대통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18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며 한·일 양국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면서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하라”고 밝혔다.

이날 오후 세 시간 동안 청와대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회동 후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을 비롯한 5당 대변인은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심도있게 논의했으며 인식을 공유했다”면서 공동 발표문을 나눠 읽었다.

공동 발표문에는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 (일본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 관계 및 동북아 안보협력을 저해한다는 점에서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발표문에는 “여야 당 대표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로 인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양한 차원의 적극적인 외교적 노력을 촉구했다”며 “대통령은 이에 공감하고 실질적 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는 범국가적 차원의 대응을 위해 비상협력기구를 설치해 운영하는 데도 합의했는데, 고 대변인은 “정부와 당이 함께할 수 있는 기구가 필요하다는 데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의 의견이 일치했다”고 부연했다.

오후 4시부터 시작된 회동은 당초 예정된 2시간을 넘겨 3시간가량 진행됐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회동 후 “여야 당 대표들과 한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된 점에 대해 감사하다. 이렇게 모여 논의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만 해도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당 대표들과 대화하던 중 국민의 반일(反日) 감정이 언급되자 “반일 감정은 스스로 갖고 있지 않고, 그럴 생각도 전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이번 일본의 무역 보복에 대해 “미래지향적인 한·일 간의 발전을 강화하기 위해 셔틀 외교를 제안한 바도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일본의 조치에 대해 굉장히 유감스럽다”는 뜻을 밝혔다.

야당 요구에는 대체로 현 입장을 고수하는 발언을 했다. “피해자들의 수용 가능성과 국민의 공감대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의 한·일 정상회담이나 대일 특사 요구에 대해 “특사라든지 고위급 회담이 해법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지만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건 아니다. 협상 끝에 해결 방법으로 논의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두고 일부 야당의 폐기 주장이 나오자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금은 유지 입장이지만 상황에 따라 재검토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전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의 대화 ‘데뷔전’을 치른 황 대표는 일본 보복조치 대응을 위해 민·관·정 협력위원회 구성을 제안하면서 외교·안보 라인 교체, 소득주도 성장 폐기 등을 주장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