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134 0242019071953846134 02 0201001 6.0.18-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463800000 1563496578000 popular

'노노재팬', 누가 만들었을까..."이춘식 할아버지 위로하고자"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한국에 수출 규제를 강화한 이후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대체 상품의 정보를 제공하는 ‘노노재팬’ 운영자는 “이춘식 할아버지로 인해 사이트를 만들게 됐다”라고 밝혔다.

‘노노재팬’ 개설자이자 운영자인 김병규 씨는 지난 18일 JTBC ‘뉴스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서도 “강제징용 피해자이신 이춘식 할아버지께서 ‘나 때문에 이런 일이 벌어진 것 같아 미안하다’라고 말씀하시는 부분에서 울컥했다”라며 “경제보복에 대한 대응 이전에 강제징용 피해자를 위한 공감과 위로를 전하는 목적”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 씨는 이번 인터뷰에서도 “사실 관심을 받아야 하고 배상받아야 할 분들이 잊혀지는 것 같아서 강제징용 피해자분들을 위한 위로와 공감의 표시로 만들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지난 18일 JTBC ‘뉴스룸’에 출연한 ‘노노재팬’ 개설자이자 운영자인 김병규 씨 (사진=‘뉴스룸’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감정적인 대응’ 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며 “불매운동을 강제한다면 감정적일 수 있으나 지금 펼쳐지는 운동을 보면 이성적이라고 생각한다. 반대로 일본의 혐한 단체들이 하는 행동과 비교해 보면 불매운동이 얼마나 이성적인 건지 더 잘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각에서) 불매운동이 오래가지 못할 거라는 의견은 저도 어느 정도 동의한다. 그런데 불매운동이라는 게 어느 정도 장기화된다거나 성공적으로 효과가 발생한다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더 중요한 것은 불매운동이 왜 시작됐고 어떤 걸 말하고 싶은 건지 전달하는 것도 큰 목적이라고 생각한다”면서 “불매운동 자체가 의미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 씨는 또 의도치 않은 피해자가 생길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저도 많이 고민하는 부분”이라면서 “실제로 많은 사용자분께서 메일을 보내준다. 이런 업체는 사실 친한 기업이고, 소상공인이 피해를 받을 수 있다는 의견을 많이 보내주신다. 그래서 최대한 빨리 기술적으로 풀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 (현재 ‘노노재팬’에) 올라가 있는 브랜드의 상세페이지를 만들어서 사용자들이 정보를 공유할 수 있는 페이지를 추가하려고 한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그는 “커뮤니티의 순기능을 이용하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사진=‘노노재팬’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노노재팬’ 사이트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유명세를 타면서 접속이 폭주해 오전 한때 홈페이지가 마비되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노노재팬’은 첫 화면에서 ‘일본 불매운동을 위한 대체상품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래 더하기(+) 버튼을 이용해 빠진 상품을 추가해주세요’라고 안내하고 있다. 그 아래에는 생활, 음식, 가전 부문의 각종 일본 제품과 그를 대체할 수 있는 국내 및 다른 나라의 제품이 게재돼 있다.

이를 본 대다수 누리꾼의 반응은 “충격”과 “배신감”이었다. 한 누리꾼은 “몇 년을 썼는데 태국 브랜드인 줄 알았다”며 놀라움을 나타냈다. 그동안 일본 제품인 줄 모르고 사용했다가 이번 계기를 통해 알게 된 것.

“좋다”, “일본 제품 대신 우리나라 제품을 즐겨 쓸 기회가 되길”이라며 호응하는 누리꾼이 다수였지만 “감정적인 대응을 자제해야 한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다.

이번 불매운동 양상은 특정 제품이나 대표 상품에 한정하지 않고 세세한 제품까지 대상으로 한다는 점, 그리도 해당 정보를 SNS 등으로 공유하면서 확대 재생산한다는 점에서 과거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불매운동 여론 확산에 맥주 등 일부 품목에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지만, 그 불똥이 자칫 국내 수입·유통업자 등에게 떨어지지 않을까 하는 지적도 잇따르고 있다.

이러한 점에서 이번 불매운동이 한국 소비자의 힘을 보여주면서도 국익을 위하는 똑똑한 소비로 발전해 나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