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118 0912019071953846118 07 0707001 6.0.10-RELEASE 91 더팩트 0

[오늘의 날씨] 태풍 다나스 북상…19일 오후 한반도 남부 영향

글자크기
더팩트

필리핀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진하면서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금요일인 19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엔 장맛비가 내리겠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최영규 기자] 필리핀에서 발생한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북진하면서 한반도로 접근하고 있는 가운데 금요일인 19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충청도와 남부지방, 제주도엔 장맛비가 내리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다나스는 19일 오전 9시께 중국 상하이 남동쪽 약 320㎞ 부근 해상을 지나면서 약에서 중으로 강도를 높일 전망이다. 오후 9시께 서귀포 서남서쪽 약 280㎞ 부근 해상을 지날 때까지 강도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태풍은 강도가 낮아진 상태로 한반도에 본격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된다. 다나스는 20일 오전 9시 목포 남남서쪽 약 100㎞ 부근 해상을 지나 한반도 남부를 가로질러 이날 오후 9시에는 대구 동북동쪽 약 80㎞ 부근 해상에 위치할 전망이다.

다나스는 21일 오전 9시께는 독도 동북동쪽 약 230㎞을 지나 열대저압부로 약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은 "20일까지 남해안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려 산사태와 축대 붕괴, 침수 등 비 피해 없도록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반면 낮에 비 소식이 없는 서울과 경기내륙, 강원 영서는 낮 기온이 35도까지 오르는 등 덥겠다. 아침 최저 기온은 20∼24도, 낮 최고 기온은 26∼35도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태풍의 영향으로 19일 낮 12시부터 제주도, 오후 6시부터 전남, 20일부터 그 밖의 남부지방에 평균 풍속 54~72㎞/h(15~20m/s)에 이르고 최대 순간 풍속 72~108㎞/h(20~30m/s)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남해안과 제주도 해안에는 너울에 의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으며, 19일 오후부터 20일 사이에는 매우 높은 물결로 인해 해수가 범람할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20일 밤까지 예상 강수량은 남해안·지리산 부근·제주도에 150~300㎜다. 제주도산지 700㎜ 이상 등 500㎜ 이상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 0.5∼2.0m, 남해·서해 앞바다 0.5∼3.0m로 일겠다. 먼바다에서는 동해 0.5∼3.0m, 남해 1.0∼5.0m, 서해 0.5∼5.0m의 파고가 예상된다.

서해상과 남해상엔 짙은 안개가 끼고, 제주도 전 해상과 남해상에 바람이 강하고 물결이 높으며 천둥·번개가 예보돼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유의해야 한다.

thefact@t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