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016 0902019071953846016 03 0302001 6.0.18-RELEASE 90 아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462300000 1563462331000 popular

'사의 표명' 최종구 금융위원장…후임 은성수·윤종원·이동걸 거론

글자크기

최종구 금융위원장, 경제부총리 이동 가능성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청와대에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차기 금융위원장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력한 후보로는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와 함께 최 위원장의 향후 거취에 대한 관측도 무성하다. 금융권에서는 최 위원장의 총선 출마설과 함께 차기 경제부총리로의 이동 가능성도 흘러나온다.

◇후임 금융위원장은 누구?

최 위원장이 최근 인사권자인 대통령에게 사의를 전달하면서 후임 금융위원장에 대한 하마평이 무성하다.

사실 그가 사의를 표명하기 전부터 고향인 강원도 강릉에서 국회의원으로 출마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흘러나오며 차기 금융위원장 후보들이 거론되기 시작했다.

차기 금융위원장 후보로는 관료 출신이 갈 가능성이 높다.

유력한 후보 중 한 명은 은성수 수출입은행 행장이다. 은 행장은 행정고시 27회로 재무부, 재정경제부, 기획재정부 등에서 금융정책, 국제금융을 담당했다. 그는 세계은행 상임이사, 한국투자공사(KIC) 사장과 수출입은행장을 지내며 국제는 물론 국내 금융까지 섭렵했다.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도 유력한 후보 중 하나다. 윤 전 수석도 행정고시 27회로 재무부, 재정경제부, 기획재정부 등에서 경제·금융을 담당했으며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를 맡아 거시경제에 정통한 인물이다. 윤 전 수석은 문재인 정부가 한 번 발탁한 인사를 계속해서 기용하기 때문에 차기 위원장에 오를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간에서는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이 유력한 후보로 거론된다. 이 회장은 한국금융연구원 원장, 동국대 교수 등을 역임한 학자 출신으로 산업은행 회장으로 취임한 이후 조선, 해운 등에서 굵직한 구조조정을 신속하게 처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외에도 김용범 전 금융위 부위원장,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회장도 후보로 꼽힌다.

특히 이날 최 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하면서 차기 공정거래위원장과의 파트너십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만큼 이에 걸맞은 인물이 갈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공정거래위원장 자리는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의 이동으로 공석인 상황이다. 차기 공정거래위원장으로는 조성욱 서울대 교수와 김오수 법무부 차관 등이 거론된다.

최 위원장은 "시장규율 형성에 밀접하게 관여하는 두 부처가 앞으로도 긴밀한 협조 하에서 일할 수 있도록 두 부처의 수장도 서로 호흡을 잘 맞춰서 일하실 분들이 새로 임명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아주경제

발언하는 최종구 금융위원장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8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세미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7.18 kjhpress@yna.co.kr/2019-07-18 15:55:15/ <저작권자 ⓒ 1980-2019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종구 위원장, 향후 거취는?

최 위원장이 취임 2년을 기점으로 사의를 밝힌 데는 다음 달 단행될 개각이 배경이 된 것으로 보인다. 이번 개각에서 최 위원장이 교체될 것이란 관측이 많았다.

최 위원장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총선 출마 가능성이 계속해서 흘러나왔고, 금융위원장이 통상 임기 2년 후 교체된다는 점도 개각 대상으로 거론되는 이유였다.

금융위원장의 임기는 총 3년이지만, 역대 위원장 중 임기를 다 채운 경우는 없다. 최 위원장도 2017년 7월 19일 취임해 2년을 채운 상황이다.

최 위원장은 문재인 정부 초대 금융위원장이고 금융 분야에서 좋은 성과를 냈다는 점에서 차기 경제부총리로 자리를 옮길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이날도 최 위원장이 "출마 계획이 없다"고 부인하면서 이 같은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좋은 파트너십 관계를 맺고 있다는 점도 이 같은 가설을 뒷받침한다.

최 위원장은 "김상조 정책실장이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있을 때 두 부처 간에 함께 해야 할 일이 많았는데 협조가 잘됐다"며 "금융 분야 쪽으로도 많은 조언 받았으며 좋은 파트너였다"고 밝혔다.
김민수 기자 kms@ajunews.com

김민수 kms@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