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6012 0022019071953846012 03 0310001 6.0.10-RELEASE 2 중앙일보 0 popular

팰리세이드 출고 빨라진다

글자크기

현대차 노조 증산 수용하기로

주문 2만대 밀려 최장 1년 대기

8월 중순 이후부터 공급난 숨통

중앙일보

팰리세이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 노조가 공급부족 사태를 빚은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팰리세이드 증산에 합의했다. 팰리세이드는 현대차 울산4공장에서 생산해 왔는데, 공급이 달려 대기 고객이 2만명을 넘어섰지만 노조의 증산 반대로 인도에 차질을 겪었다.

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울산4공장 대의원은 18일 “팰리세이드를 울산2공장에서 공동생산하자는 사측 제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울산4공장은 팰리세이드와 승합차 스타렉스를 혼류(混流) 생산하고 있는데 수요가 늘면서 물량을 제때 대지 못했다.

지난달부터 미국에서도 팰리세이드를 출시하면서 공급이 달리자 회사측은 노조에 울산2공장에서 팰리세이드를 공동생산할 것을 제안했지만 4공장 대의원의 반대에 부딪혀왔다.

하지만 4공장 대의원이 이날 전격적으로 증산 반대 입장을 철회하면서 팰리세이드 공급에도 숨통이 트이게 됐다. 현대차 노사는 19일 고용안정위원회 본회의를 열어 2공장 공동생산 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현대차 울산공장 관계자는 “하계휴가 기간인 8월 첫째 주에 2공장에 생산라인을 구축해 휴가 이후 공동생산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지난해 12월 국내 출시된 팰리세이드는 지금까지 3만5000대가 팔릴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출고 적체로 고객 대기기간이 차급에 따라 1년 가까이 걸리는 등 불만이 높았다. 현대차는 4월 4공장 생산량을 월 6200여대에서 8600여 대로 늘렸지만 공급 부족을 해결하지 못했다.

노조원이 증산 반대입장을 철회한 건 ‘밥그릇 챙기기’가 도를 넘었다는 비판 때문으로 보인다. 공장에 따라 인기 차종과 비인기 차종을 생산하면 특근수당이 달라지는 등 경제적 이해가 엇갈린 것이다.

이동현·문희철 기자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