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5941 0902019071953845941 05 0508002 6.0.20-RELEASE 90 아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462060000 1563462088000

​프로농구 전자랜드 정병국, ‘길거리 음란행위’로 결국 불명예 은퇴

글자크기
도심 길거리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프로농구 인천 전자랜드 가드 정병국(35)이 결국 불명예 은퇴한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자랜드 구단은 18일 오후 “정병국이 ‘이유를 불문하고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켜 팬 여러분께 죄송하고 구단과 KBL의 명예를 실추한 것에 책임을 통감하며 더 누가 되지 않도록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발표했다.

전자랜드 구단은 “사태의 내용을 자세히 파악한 뒤 징계 수위를 논하려 했지만 선수의 은퇴 의사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전했다. 또 구단은 “해마다 선수들에게 공인으로서 모범적인 행동을 할 것을 교육해왔으나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져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선수단에서 불미스러운 행위가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교육과 선수 관리에 더욱 유의하겠다”고 밝혔다.

정병국은 지난 4일 오전 6시께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 로데오거리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건 발생 당일 한 여성 목격자의 112 신고를 받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해 용의자를 정병국으로 특정하고 법원에서 체포영장을 발부받았다. 경찰은 범행 후 정병국이 타고 도주한 차량 번호를 토대로 전날 오후 4시 10분께 전자랜드 홈구장인 인천삼산월드체육관 주차장에서 그를 체포했다.

정병국은 경찰에 체포될 당시 혐의를 일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범행 전 술은 마시지 않았다. 죄송하다”고 진술했으나, 범행 동기는 밝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병국이 올해에만 수차례 구월동 로데오거리 일대에서 음란행위를 한 사실을 추가로 확인하고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정병국은 프로농구에서 ‘3라운드 드래프트 신화’를 이룬 베테랑 선수다. 인천 제물포고와 중앙대를 졸업한 정병국은 2007년 프로농구 신인드래프트 3라운드 22순위로 전자랜드에 입단했다. 이후 빼어난 슈팅 능력으로 3라운드 지명 선수로는 드물게 주전급 선수로 활약했다. 2016~2017시즌 식스맨상을 수상하는 등 전자랜드에서 알토란같은 역할을 해왔다.
서민교 기자 min@ajunews.com

서민교 min@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