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5940 0902019071953845940 05 0506002 6.0.18-RELEASE 90 아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462060000 1563462087000

​‘폭탄 발언’ 이강인 “떠나고 싶다…발렌시아에 공식 이적 요청”

글자크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차지한 이강인(18)이 현재 소속팀인 발렌시아(스페인)를 떠나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스페인 언론이 보도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데포르테’는 18일(한국시간) ‘이강인이 발렌시아에 이적을 요청했다’라는 제하의 기사를 통해 “이강인이 발렌시아의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폭탄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발렌시아는 이강인을 미래의 주요 선수로 생각하고 8000만 유로의 바이아웃(최소 이적료)을 걸면서 다른 팀에 이적시키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며 “하지만 이강인은 자신에게 들어온 다른 팀들의 이적 제안을 발렌시아가 받아들이기를 원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강인은 발렌시아의 기대주로 꼽힌다. 이강인은 지난해 10월 스페인 국왕컵을 통해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인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유럽 무대에 데뷔했고, 올해 1월 발렌시아 1군에 정식 등록했다.

하지만 1군 등록은 오히려 이강인에게 독이 됐다. 명문 구단의 1군은 선수층이 두꺼웠다. 출전 시간을 거의 얻지 못한 이강인은 경기 감각을 익힐 수 있는 기회가 확연히 줄었다.

이강인에 대한 관심은 올해 FIFA U-20 월드컵에서 이강인이 최우수선수격인 골든볼을 수상하면서 뜨거워졌다. 아약스, 에인트호번(이상 네덜란드), 레반테, 에스파뇰, 그라나다, 오사수나(이상 스페인) 등 다수의 팀들이 이강인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이강인도 흔들릴 수밖에 없는 유혹이었다. 하지만 발렌시아가 이강인에 대한 ‘이적 불가’ 원칙을 고수하면서 결국 이강인이 구단에 공식 이적 요청이라는 강수를 던지게 됐다. 발렌시아 구단이 이강인의 이적 요청을 수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서민교 기자 min@ajunews.com

서민교 min@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