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5781 0252019071853845781 01 0102001 6.0.20-RELEASE 25 조선일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563459321000 1563459355000 popular

황교안 "윤석열 임명 강행 유감"⋯文대통령 "관례 따랐을 뿐"

글자크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서 문 대통령이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강행한 데 대해 유감의 뜻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반대로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윤 총장 임명을 강행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관례적 절차에 따라 했다.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회동 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윤 총장 임명에 대해 황 대표가 유감 표명을 했고, 문 대통령이 (임명 경위를) 설명했다"고 전했다. 정 대표에 따르면 황 대표는 "청와대 회동을 코앞에 두고 윤 총장 임명을 밀어붙인 것은 유감"이라고 했고, 문 대통령은 "정해진 청문 절차에 따라 국회에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구했고, (보고서가) 오지 않자 그 동안의 관례에 따라 (임명)한 것이다. (회동을 앞두고)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한다.

황 대표도 회동 후 기자간담회에서 "우리 당이 문제를 제기하는 윤 총장에 대해 회담 직전에 임명을 하는 것이 협치가 될 수 있느냐, 청문보고서 채택도 안 된 상황에서 회담 직전 임명을 발표하면 협치라고 볼 수 있느냐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했다.

[손덕호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