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5629 0012019071853845629 07 0701001 6.0.13-RELEASE 1 경향신문 0

'비구니계 선구자' 광우 스님 입적, "그저 왔다 갈 뿐"임종게 남겨

글자크기
경향신문

한국 비구니계의 선구자인 태허당 광우 스님(서울 정각사 회주)이 18일 입적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비구니계의 선구자인 태허당 광우 스님(정각사 회주)이 18일 입적했다. 법랍 80세, 세수 95세.

대한불교조계종은 태허당 광우 스님이 이날 오후 4시 5분쯤 서울 삼선동 정각사에서 원적했다고 밝혔다.

광우 스님은 1925년 경북 군위에서 태어나 15세 때인 1939년 직지사에서 성문(性文) 화상을 은사로 득도했다. 같은 해 남장사에서 혜봉(慧峰) 대화상을 계사로 사미니계를, 1960년 서울 청룡사에서 자운(慈雲) 스님을 계사로 보살계와 비구니계를 받았다.

광우 스님은 한국 비구니계를 대표하는 원로이자 비구니계의 선구자적 삶을 살아온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는 스님에게 늘 따라다니는 ‘교계 최초’라는 수식어가 잘 말해준다.

스님은 1944년 최초의 비구니 강원인 남장사 관음강원을 1기로 나왔다. 또 1956년에는 비구니 최초로 동국대 불교학과를 졸업했다. 이어 조계종 최초로 원로 비구니에게 내리는 ‘명사(明師)’ 법계를 받았다. 명사는 승납 40년 이상 된 비구니에게 주는 법계로 비구의 ‘대종사’격에 해당하는 것이다. 스님은 전국비구니회 회장 시절에는 전국비구니회관 건립을 주도하기도 했다.

광우 스님은 1958년 서울 성북구 삼선동에 정각사를 창건하고 반세기가 넘게 도심 포교에 진력했다. 법화경을 번역·출판하기도 했으며, 특히 법화산림법회를 10년 넘게 연 것으로도 유명하다. 스님은 2009년 정각사 주지 자리를 상좌인 정목 스님에게 맡기고 전법에 힘써왔다.

광우 스님은 입적을 앞두고 상좌와 손상좌 등을 한 자리에 불러 “떠나는 바람은 집착하지 않는다. 그저 왔다가 갈 뿐이다”라는 임종게를 남겼다.

영결식은 22일 오전 10시30분 분향소인 동국대 일산병원에서 거행된다. 법구는 영결식 후 서울 서초구 원지동 서울추모공원 연화대에서 다비된다. (02)742-1231.

홍진수 기자 soo43@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