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4987 0112019071853844987 01 0102001 6.0.9-release 11 머니투데이 0

3시간 靑 회동, 우엉차·메밀차만 나온 이유는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 [the300]식사 아닌 '토크'로 계획, 오후7시까지 길어져 과일 추가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전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공동발표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2019.07.18. photo1006@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5당 대표의 18일 청와대 회동은 식사 없이 차담으로 계획됐다. 오후 4~6시로 결정되면서다.

대화가 1시간 길어져 오후 7시에 끝났음에도 도시락이 들어가거나 하지 않았다. 이날 테이블에 오른 것은 세 종류. 우엉차, 메밀차, 그리고 과일이다.

유송화 춘추관장은 "다과와 차가 올랐다"며 "처음에 차만 2가지를 마셨고 막바지에 과일이 들어갔다"고 밝혔다. 첫번째 차는 메밀차, 두번째는 우엉차였다. 청와대가 공개한 사진에도 찻잔과 과일 접시만 보인다.

청와대는 "메밀차 우엉차는 영양분을 보충해 주고 노화 예방에도 좋다고 한다"며 선택한 이유를 설명했다.

문 대통령 일정이 식사시간에 걸칠만큼 길어진 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0일 대기업 총수와 경제단체장 등 경제계 주요인사를 청와대로 초청한 간담회. 오전 10시30분부터 2시간 진행돼 예정시간을 30분 넘겼다.

청와대는 점심시간을 고려해 정오 전에 끝낼 계획이었다. 그러나 자산순위 30대 기업과 경제단체장 등 34명이 참석해 발언시간을 제한할 정도로 빠듯했다. 문 대통령은 "제 점심시간은 상관없다. 괜찮으시면 더 하자"며 참석자들의 발언을 요청했다.

문 대통령이 정당 대표들과 식사 간담회를 한 경우는 오색비빔밥이나 전국 각지 재료를 쓴 반찬 등 화합, 소통 의미를 메뉴에 담곤 했다.

김성휘 기자 sunnyk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