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4367 0722019071853844367 02 0201001 6.0.14-RELEASE 72 JTBC 42955648 popular

'서지현 검사에 인사 불이익' 안태근 2심서도 징역 2년

글자크기


[앵커]

안태근 전 검찰국장은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하고 이를 덮기 위해서 인사 불이익을 준 혐의가 인정돼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습니다. 오늘(18일) 2심 재판부도 안 전 국장의 항소를 기각했습니다. 재판부는 안 전 국장이 자신의 경력에 걸림돌이 될까 봐 서 검사에게 불이익을 줬다고 지적했습니다.

채윤경 기자입니다.

[기자]

안태근 전 검찰국장은 항소심에서도 1심과 같은 징역 2년이 유지돼 구치소로 돌아갔습니다.

항소심 재판부는 안 전 국장이 2010년 서지현 검사를 성추행했고 이 사실이 알려지자 통영지청으로 보냈다는 공소사실이 모두 사실이라고 판단했습니다.

안 전 검사장은 재판 내내 서 검사가 폭로하기 전까지는 성추행 사실 자체를 몰랐다고 주장했습니다.

따라서 인사보복을 할 이유도 없다는 논리를 펼쳤습니다.

하지만 재판부는 "감찰담당관이 진상 확인에 나선만큼 본인이 몰랐을 리 없다"고 했습니다.

인사 담당 검사가 독자적으로 통영지청에 배치했다는 주장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은 여주지청에서 다시 통영지청으로 간 사례는 2000년 이후 서 검사가 유일합니다.

이런 이례적 인사를 검찰국장 모르게 할 수는 없다는 것입니다.

재판부는 "자신의 경력에 걸림돌이 되지 않게 하기 위해 서 검사에게 불이익을 줬다"면서 엄한 처벌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서 검사는 선고 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의는 조금씩 실현되고 있습니다. 우리는 조금씩 이겨가고 있습니다"라고 썼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채윤경, 이화영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