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3893 1072019071853843893 06 0602001 6.0.9-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싸이의 처세술, 성접대 의혹→태풍 예고→콘서트 환불 쇄도…"최선다해 준비"[전문][종합]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가수 싸이의 콘서트 '흠뻑쇼'가 시작도 하기 전에 연이어 몸살을 앓고 있다. 싸이가 성접대 의혹에 휩싸여 관객들의 콘서트 환불 요구가 쇄도한 데 이어, 이번에는 태풍 예보로 관객들의 걱정을 샀다. 이런 가운데, 싸이가 직접 팬들을 만나겠다는 남다른 의지를 보이면서, 속 태우고 있을 관객들을 안심시켰다.

싸이는 18일 오후 인스타그램에 "작년 광주 '흠뻑쇼'가 떠오른다. 그때도 태풍의 영향권이었고, 다만 아닐 수도 있기에 열심히 준비를 했다. 다행히 아무 영향 없이 공연을 아름답게 마쳤던 기억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부산지역에 대한 기상예보가 시시각각 다소 유동적이다. 공연 당일 오전 예보에 따라 약속대로 진행할 수도, 만에 하나 태풍의 직접 영향권이라면 약속 날짜를 변경할 수도 있겠다. 저희는 약속대로 진행된다고 보고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겠다"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참고로 지난 19년간 어떤 경우에도 관객 분들과 약속한 날짜를 변경한 경우는 없었다"라고 강조했다.

오는 19일, 20일 양일간 싸이는 부산 사직 아시아드 보조경기장에서 '흠뻑쇼 썸머 스웨그 2019' 부산 콘서트를 개최할 예정. 그러나 기상청은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가 이번 주말 동안 제주와 부산 해상에 상륙할 것으로 전망, 콘서트를 앞두고 관객들의 걱정이 커졌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싸이의 콘서트를 겨냥한 것은 태풍뿐만 아니었다. 앞서 그가 성 접대 의혹에 휩싸이면서, 콘서트 개최 여부가 불투명, 관객들도 환불을 요구했기 때문.

싸이는 양현석의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지난달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양현석에게 조 로우를 소개해준 연결고리로 지목된 싸이는 경찰에서 참고인 자격으로 성접대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로우는 말레이시아 재력가로 알려진 인물.

조 로우를 위한 성접대 자리에 참석했다는 의혹이 불거지자 당시 싸이는 "지금에 와서 그가 좋은 친구였는지 아니었는지를 떠나서 제가 그의 친구였다는 점은 명백한 사실"이라고 조 로우와의 친분은 인정하면서도 "조 로우와 일행들이 아시아 일정 중 한국에 방문했을 때 그들의 초대를 받아 저와 양현석 형이 참석했다. 초대된 다른 사람들과 함께 식사를 하고 술을 함께한 후 저와 양현석 형은 먼저 자리를 일어났다"고 해명했다.

싸이의 해명에도 불구, 일부 관객들은 싸이의 '흠뻑쇼' 환불을 문의했다. 이에 싸이 측은 수수료와 배송비를 포함한 전액을 환불 받을 수 있게끔 만들었다.

이하 싸이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글 전문.

작년 광주 흠뻑쇼가 떠오릅니다.

그때도 태풍의 영향권이었고 다만 아닐수도 있기에 열심히 준비를 한 후 다행히 아무 영향없이 공연을 아름답게 마쳤던 기억이 있습니다.

현재 부산지역에 대한 기상예보가 시시각각 다소 유동적입니다. 공연 당일 오전 예보에 따라 약속대로 진행할 수도, 만에 하나 태풍의 직접 영향권이라면 약속 날짜를 변경할 수도 있겠습니다. 저희는 약속대로 진행된다고 보고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겠습니다.

p.s 참고로, 지난 19년간 어떤 경우에도 관객분들과 약속한 날짜를 변경한 경우는 없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