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3785 0292019071853843785 08 0804001 6.0.20-RELEASE 29 OSEN 54114396 false true false false 1563449400000 1563450929000

[롤챔스] 케넨 장인 '큐베' 이성진의 자신감, "이제 상대 기세에 눌리지 않아

글자크기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종로, 고용준 기자] "선발전은 이제 좀 피하고 싶어요. 개인적인 목표는 우승입니다."

치열한 순위 경쟁 구도에 젠지가 더욱 더 불을 붙였다. 젠지 3연승의 원동력 중 한 명이라고 할 수 있는 '큐베' 이성진은 4년 연속 젠지의 가을 DNA를 보이고 싶다는 야무진 각오를 밝혔다.

젠지는 18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19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서머 스플릿 샌드박스와 2라운드 경기서 2-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젠지는 샌드박스에 1라운드 패배를 설욕하면서 시즌 7승째를 올렸다.

아울러 3연승을 내달린 젠지는 시즌 7승 4패 득실 +5로 아프리카를 6위로 끌어내리고 5위 자리를 차지했다.

경기 후 공식 인터뷰에 나선 이성진은 "그리핀전을 시작으로 시작한 연승 행진에 샌드박스라는 강 팀을 상대로 또 승리해 기분 좋다"고 웃으면서 "그렇지만 아직 치러야 할 경기가 많이 남아 있어 준비를 더 잘해야 한다"라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2대 2 상황에서 말리면서 장기전으로 흘러갔던 1세트에 대해 그는 "탑 2대 2 교전을 설계했는데, 스킬을 피하지 못하면서 경기가 어렵게 흘러가게 됐다. 그렇지만 스플릿 운영으로 주도권을 잡을 수 있다고 팀원들에게 이야기하면서 파밍으로 시간을 벌었다"라고 대처 방안에 대해 설명했다.

케넨의 잘 사용하는 비결을 대해 이성진은 "케넨을 잘하는 비결은 상대방과 전투 구도를 정확하게 알아야 한다는 점"이라고 말한 뒤 "많이 하게 되면서 유리한 상황을 찾을 수 있게 됐다. 그리고 케넨도 상대하기 어려운 챔피언이 있다. 다행인점은 대회에서는 나오기 힘들다(웃음)"며 케넨을 사용할 때의 자부심을 전했다.

이성진은 다음 상대인 킹존전의 핵심 포인트를 '기본기'로 보면서 현실적인 목표와 자신의 개인 포부를 끝으로 말했다.

"킹존과 다음 경기인데, 킹존은 분명 강한 팀이다. 기본기가 탄탄해야 한다. 스프링 때는 우리가 상대방의 기세에 눌린 적이 잇었던 같다. 허나 지금은 우리는 상대의 기세에 눌리지 않는다. 우리 팀은 현실적으로 포스트시즌 진입을 위해 5위를 노리고 있지만, 개인적으로는 우승을 해보고 싶다. 이제 선발전은 좀 피하고 싶다(웃음)."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