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3690 0512019071853843690 01 0103001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文대통령 "대일 특사 파견, 아직은 얘기할 사항 아니다"

글자크기

"특사 파견은 서로 간에 얘기가 어느 정도 된 다음"

뉴스1

문재인 대통령과 각 정당 대표를 비롯한 대변인들이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합의문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7.18/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전형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에서 대일 특사 파견에 대해 현시점에선 이르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직후 국회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특사 파견과 같은 것은 서로 간에 얘기가 어느 정도 된 다음에 얘기할 사항이지, 아직은 얘기할 사항이 아니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정부에서는 일본 정부와 실무 차원에서 지금 의견을 교환을 하고 있다"며 "실질적인 (대책으로는) 부품 개발을 통해 국산화율을 높이는 것, 수입 창구 다변화 두가지를 대통령이 말씀하셨다"고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은 청와대에서 3시간여간의 회동끝에 공동언론발표문을 마련했다.

공동언론발표문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이날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는 자유무역 질서에 위배되는 부당한 경제보복이며, 한일 양국의 우호적, 상호 호혜적 관계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조치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경제보복 조치를 즉시 철회하고, 화이트리스트 배제 등의 추가적 조치는 한일관계 및 동북아 안보협력을 저해한다는 점에서 외교적 해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seeit@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