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3490 0032019071853843490 05 05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광주세계수영- 여자수구, 캐나다 상대로 '깜짝 2골'

글자크기

경다슬·이정은 한골씩…실점도 줄어 2-22 패배

연합뉴스

경다슬 골!
(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3차전 한국과 캐나다의 경기에서 경다슬이 첫 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 2019.7.18 yangdoo@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한국 여자 수구대표팀이 캐나다를 상대로 '깜짝 2골'을 터뜨렸다.

한국은 18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캐나다에 2-22(0-5 0-6 0-6 2-5)로 패했다.

러시아와의 지난 2차전에서 목표였던 '한골'을 넣으며 1-30으로 패했던 대표팀은 3차전에서는 두골을 터뜨리며 신바람을 냈다.

B조 4위가 된 한국은 20일 A조 4위인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순위결정전을 치른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2패를 떠안은 캐나다는 이전 한국의 상대와는 달리 전방 압박을 펼치지 않았다. 상대 패스 길을 막은 채 공격이 들어오는 것을 기다렸고 확실하게 공을 빼앗아 낸 후 공격에 나섰다.

자연스레 경기 템포는 느려졌고, 한국의 실점도 줄어들었다.

경기 시작 1분 6초가 지난 후 캐나다에 첫 골을 내준 대표팀은 1쿼터를 5점으로 막았다. 이전 두경기에서는 1쿼터에만 각각 16점(헝가리전), 7점(러시아전)을 내줬다.

1쿼터 막판에는 지난 경기 득점의 주인공이었던 경다슬이 한차례 골대를 맞히는 날카로운 슈팅을 기록하기도 했다.

경다슬은 2쿼터에도 강력한 슈팅으로 캐나다의 골문을 노렸다. 골키퍼의 손에 맞고 옆으로 튕긴 공은 아슬아슬하게 골라인 앞에서 멈춰 섰다.

한국은 계속해서 끈끈한 수비로 캐나다의 공격을 지연시켰고 실점을 줄였다. 전반 스코어는 0-11.

헝가리와의 1차전 전반전 스코어(0-34)와 비교하면 엄청난 선전이었다.

연합뉴스

이정은 슛!
(광주=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18일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수구 여자부 조별리그 B조 3차전 한국과 캐나다의 경기에서 이정은이 슛을 시도하고 있다. 2019.7.18 yangdoo@yna.co.kr



공격권을 가져오며 기분 좋게 3쿼터를 시작한 수차례 골문으로 공을 보내며 득점을 노렸다.

이정은은 골대를 맞히는 슛으로 상대 골키퍼를 놀라게 하기도 했다.

캐나다는 침착함을 잃지 않았다. 끝까지 기다리는 침착한 수비로 골문 근처로 공이 투입되는 것을 막았다.

공격에서도 천천히 차근차근 점수를 올려 나갔다. 3쿼터까지의 점수는 0-17이었다.

4쿼터 들어 캐나다는 골키퍼까지 골문을 비우고 나오는 적극적인 공격을 펼치며 공격의 템포를 끌어올렸다.

한국은 위기를 기회로 삼았다. 4쿼터 2분 56초, 상대의 슛 실패로 공격권을 잡은 한국은 역습을 시도했다.

경기장 중앙까지 나와 있던 캐나다 골키퍼는 이를 저지하기 위해 반칙을 범했고, 퇴수 조치를 명령받았다.

해결사로 2차전 득점의 주인공이었던 경다슬이 나섰다.

골대 정면 다소 먼 거리에서 공을 잡은 경다슬은 수비 사이를 뚫고 비어있는 골문을 향해 꽂히는 정확한 슈팅으로 한국의 첫 골을 넣었다.

기세를 올린 한국은 약 30초가 흐른 후 이정은의 추가 골까지 더하며 두 번이나 캐나다의 골망을 흔들었다. 최종 스코어는 2-22로 끝났다.

한국과 남아공의 순위결정전은 20일 오전 10시 30분 펼쳐진다.

trau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