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2984 0092019071853842984 05 0510001 6.0.10-RELEASE 9 뉴시스 0

[광주세계수영]김서영 등 경영 대표팀, 훈련 후 수구 응원

글자크기
뉴시스

【광주=뉴시스】이영환 기자 = 18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한국 대 캐나다의 경기, 경영 대표 김서영과 정유인 등 선수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19.07.18.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시스】김희준 기자 = 한국 경영 대표팀의 일부 선수들이 경기장을 찾아 응원전을 펼쳤다.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한국과 캐나다의 여자 수구 조별예선 3차전이 열린 18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경기장. 선수들을 위해 마련된 좌석에는 경영 대표팀 몇몇 선수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사상 최초로 꾸려진 여자 수구 대표팀을 응원하기 위해서였다. 작은 태극기를 나눠들고 좌석에 앉은 대표팀은 여자 수구 대표팀을 향해 열렬한 응원을 보냈다.

가장 눈에 띈 것은 한국 여자 수영의 '간판' 김서영(25·경북도청)이었다. 김서영은 김인균 경북도청 감독을 비롯한 자신의 전담팀과 함께 응원에 나섰다. 남자 선수들도 모여앉아 여자 수구 대표팀을 응원했다.

뉴시스

【광주=뉴시스】이영환 기자 = 18일 오후 광주 광산구 남부대학교 수구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수구 한국 대 캐나다의 경기, 남자 경영 대표 선수들이 응원을 하고 있다. 2019.07.18.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영 대표팀은 이날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남부대학교 시립국제수영장 메인풀에서 공식 훈련을 했다. 여자 수구 경기는 오후 7시10분에 열렸다. 두 경기장은 걸어서 5분 거리에 있다. 이에 오후 7시께 훈련을 마친 선수들이 삼삼오오 모여 경기장을 찾았다.

김서영은 "오늘 훈련이 끝난 시간과 경기 시작 시간이 맞아떨어져서 응원을 왔다. 윤예린 등 친한 동생이 있어서 응원하고 싶어서 온 것"이라고 밝혔다.

응원을 하던 김서영은 2쿼터가 끝낸 오후 7시35분께 자리를 떴다. 남자 대표팀은 계속 남아서 경기를 관전했다.

jinxij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