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2098 0532019071853842098 02 0213001 6.0.10-RELEASE 53 노컷뉴스 42461667 popular

경남 민주노총 총파업대회…"정부 탄력근로·최저임금 규탄"

글자크기

민주노총 경남 노동자 2000여명 참가

물리적 충돌 없어

경남CBS 이형탁 기자

노컷뉴스

(사진=이형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탄력근로제 확대와 최저임금 공약 파기 등 문재인 정부를 규탄하는 민주노총 전국 동시다발 총파업 집회가 18일 열린 가운데 경남에서도 노동자 수천명이 참석해 힘을 보탰다.

민주노총 경남본부 조합원 2천여명은 이날 창원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앞에서 '노동개악 저지·노동탄압 분쇄 등을 위한 총파업 대회'를 열었다.

조합원들은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1만원 파기, 최저임금제와 탄력근로제 등 노동법 개악 시도를 분쇄해야 한다"며 "전국적으로 궤를 같이하며 총파업 총력투쟁으로 힘차게 달려 나가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노총 류조환 경남본부장은 "저임금 문제는 사실상 최저임금 삭감으로 박살났고 장시간 노동문제는 탄력근로제로 망쳐버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거꾸로 가는 문재인 정부 정책에 저항하고 비판하는 민주노총을 탄압하며 짓밟고 탄력근로제 개악 합의를 앞두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합원들은 "우리는 이미 연간 노동시간이 2024시간에 달하는 장시간 노동국가에 살고 있으며, 이는 OECD 국가 가운데 3위에 해당하는 수치"라며 "한국 노동자는 OECD 노동시간 평균인 1759시간보다 매년 두 달을 더 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심지어 주52시간 법개정 이후에도 100명이 넘는 노동자가 과로사로 숨지고 있는 실정"이라며 "현실이 이러한데도, 대한민국 국회는 여야 짬짜미 속에 탄력근로제 기간확대, 재량ㆍ선택근로제를 논의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국회는 탄력근로제 도입과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악 논의를 지금 당장 멈춰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은 이어 톨게이트 문제, 재벌 개혁 문제, 비정규직 철폐 문제, 대정부 국회 문제, 직장내괴롭힘 문제 등에 대해 규탄했다.

최근 시행된 직장내괴롭힘 금지법 문제를 겪고 있는 노동자들도 발언을 이어나갔다.

대흥알앤티 정동식 지회장은 "여성노동자들은 생리적인 현상을 해결해야함에도 불구하고 남성 관리자에게 일일이 보고하면 성적 수치심까지 느끼며 떨고 있다"며 "화장실 가지 못한 여성 노동자 5명은 급성방광염과 신우신염이라는 고통을 떠안게 됐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화장실 사용을 제한해 생산성을 향상한다는 것이 어떻게 환경과 인간을 중시한다고 말할 수 있는가"라고 지적했다.

집회를 마친 이들은 '재벌 독과점 분쇄', '노동법 개악 분쇄' 등 구호를 외치며 경남도청까지 행진을 벌였다.

이날 집회는 서울, 전주, 광주 등 전국 주요 시·도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