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1628 0562019071853841628 01 0101001 6.0.9-release 56 세계일보 52041027

16개월 만에… 여야5당대표 만난 文 “추경처리 가장 시급”

글자크기

文대통령·여야5당대표 회동… “日 수출규제 초당 대처” / 황교안 “韓·日정상회담 추진을” / 손학규, 개헌·李총리 특사 제안 / 정동영 “대통령에 힘 싣는 자리” / 심상정 “특사 파견 신중할 필요” / 이해찬 “경제침략 장기전 대비”

세계일보

靑서 1년 4개월 만의 만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여야 5당 대표들과 입장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노영민 비서실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문 대통령,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18일 오후 청와대 인왕실에서 회동을 했다. 이번 회동은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에 대한 초당적 대응방안 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는 이날 오후 4시부터 10분 동안 사전 환담을 한 뒤 곧바로 2시간여에 걸쳐 다양한 방안을 제시하며 해법을 찾기 위해 머리를 맞댔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은 1년 4개월 만에 열린 이날 회동에서 일본의 무역보복 조치에 대한 초당적 협력을 약속하는 내용의 공동 발표문을 공개했다. 애초 합의문을 추진했지만 청와대와 여야 5당 사무총장 간 합의 문구 협상에 사실상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회동 모두발언에서 “정치가 국민들께 걱정을 많이 드렸는데, 지금 경제가 엄중하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수도 있는 그런 상황에서 여야 당대표를 모시고 대책을 논의하는 이런 시간을 갖게 돼서 아주 무척 다행”이라고 환영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앞서 여야 5당 대표들과 환담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문재인 대통령,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뉴시스


문 대통령은 이어 “지금 가장 시급하고 주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해서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우리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들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한·일 갈등 해소방안을 함께 논의하고 일본의 무역보복에 대한 대응 예산이 편성되어 있는 추가경정예산 처리에 대한 국회의 협조를 구했다.

한국당 황 대표는 “일본이 양국관계를 파탄으로 끌고 갈 수 있는 그런 경제보복 조치를 하는 점에 대해서는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하고 준엄하게 성토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가 잘못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러나 “지금 정부가 별다른 대책 없이 말로 국민감정에 호소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결국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해야 한다. 조속히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해서 양국 정상이 마주 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미국이 우리의 입장을 지지할 수 있도록 대미 고위급 특사 파견도 제안했다. 이와 함께 소득주도성장 정책 전환과 외교·안보라인 문책, 협치를 위한 민·관·정 협의위원회 설치를 회동 테이블 위로 꺼냈다.

세계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손 대표는 “한·일은 끊을 수 없는 관계로 반일 감정에 호소하거나 민족주의 대응으로 해결할 사안이 아니다”며 “일본이 (즉각 철회로) 방향전환할 계기를 만들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 개편을 위한 개헌 착수, 이낙연 국무총리를 특사로 한 한·일 정상회담 추진 등을 제안했다.

정 대표는 “국민의 저력을 생각할 때 우리 국민에게 난국을 극복할 힘이 있다. 지금 이 자리는 대통령께 힘을 싣기 위한 자리”라며 앞서 말한 두 야당 대표와는 차별화된 발언을 했다. 정 대표는 일본 해법을 위한 방안으로 ‘지일파’로 알려진 이 총리를 적극 특사로 보내는 방안에 힘을 보탰다. 심 대표도 “아베 신조 총리의 보복은 시대착오적으로 보복이 계속되면 결연한 의지로 맞서야 한다. 초당적으로 태도변화를 이끌어야 한다”고 힘을 보탰다. 심 대표는 특사 파견 문제에 대해선 “반대하지 않는다”면서도 “이용당할 수 있음을 인식하고 신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야당에 발언권을 양보한 이 대표는 “초당적 합의 이뤄야 할 사안은 일본의 경제침략 문제”라며 “이 경제전쟁이 제가 보기엔 쉽게 안 끝난다. 어차피 한번 건너야 할 강이고, 넘어야 할 산”이라고 장기전을 대비할 것을 주문했다. 이 대표는 “중장기대책을 안 세우면 우리 경제가 어려워질 것”이라며 “기업도 노력하고 정부도 대책 마련에 최선 다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달중 기자 dal@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