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40317 0512019071853840317 01 0103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439334000 1563439347000 popular

文대통령 "초당적 대일대응·추경처리"…野대표들 "특사 보내야"(종합)

글자크기

문 대통령 "초당적으로 공동대응 하는 모습 보이면 국민 기뻐할 것"

황교안 "文대통령, 야당과 다툴때 아냐…협치 되도록 신경써 달라"

뉴스1

© News1 김일환 디자이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여야5당 대표는 18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일본의 무역보복조치와 관련 정부 차원의 특별대사(특사) 파견과 한일정상회담 등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 모두발언에서 "초당적 합의를 이뤄야 할 사안은 일본의 경제침략 문제"라며 "초당적인 대응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저희 당은 일본경제침략특위를 발족해서 활동을 시작했다"며 "국회도 5당이 합쳐서 국회에도 대책특위를 만들어 활동을 시작하고 정동영 대표가 말한 규탄결의안을 채택하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교안 대표는 "한미일 공조가 복원되는 결과가 만들어져야 지속 가능하고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대책이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한일 정상회담 추진, 대일특사, 대미특사 파견 등 적극적 조치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한 정부의 대응에 대해 "지금 정부는 별다른 대책 없이 말로 국민감정에 호소하고 있지만,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한일관계는 끊을 수 없는 관계로 (일본의 무역보복조치는) 반일 감정에 호소하거나 민족주의적 대응으로 해결할 사안이 아니다"며 "일본 정부는 (무역보복조치를) 즉각 철회해야하고 우리 정부는 일본이 방향을 전환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한일 간 경제보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일 정상회담을 개최해달라"며 "일본에 이낙연 국무총리와 같은 전문성과 권위 있는 특사를 보내 현안 해결에 물꼬를 터 달라"고 요청했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경제전쟁 전에 협상을 통한 대결로 가야한다"며 "조속히 합리적인 방안을 마련해 특사를 파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대표는 "정부의 특사와 함께 민간 특사도 필요하다"며 "손 대표가 이낙연 총리를 말했는데 김대중-오부치선언을 기획했던 최상용 전 주일대사와 같은 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심 대표는 "아베신조 일본 총리의 보복은 시대착오적으로 세계 성장을 저해하는 행위"라며 "보복이 계속되면 결연한 의지로 맞서야 한다. 초당적으로 (일본의) 태도 변화를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특사에 반대하지는 않지만, 우리가 파견하면 일본도 파견하는 상호 교환 조건이 전제될 때 검토를 해야한다"며 "기술전쟁에 승리할 수 있다는 의지와 계획이 필요하다. 정부가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일본 수출규제 사태에 대한 초당적 공동대응 및 이와 관련한 추경(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처리를 요청하면서 "시급한 두 가지 문제를 오늘 중심 의제로 삼아서 집중 논의하고 초당적으로 합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들께서도 걱정되는 시기에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를 모으는 모습을 보시는 것만으로도 희망을 갖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나아가 꼭 필요한 일에 대해서 초당적으로 합의하고 공동대응하는 모습을 보여드린다면 국민들께서 매우 든든해 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회동에서는 문 대통령을 향한 야당 대표들의 쓴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황 대표는 "지금 대통령은 야당과 다툴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위기에 맞서려면 협치가 중요하다. 우리당은 위기 극복에 초당적으로 협력할 생각을 가지고 있지만 여당과 정부는 적폐청산을 하면서 내로남불이 끊이지 않고있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도 잘 돌아보시고 야당과 진정한 협치가 되도록 힘써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경제는 시장에서 이뤄지고 일자리는 기업이 만든다. 예산으로 일자리를 만든다는 생각은 버려달라"며 "소득주도성장 정책은 폐기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시장 우선의 친기업 정책으로 철학을 바꿔달라"며 "청와대 조직을 간소화해서 기구를 추가해달라"고 촉구했다.

정 대표는 "문 대통령은 2년 전 선거제 개헌에 합의하면 분권형도 동의하겠다고 말했다"며 "그 말씀이 유효한지 묻고 싶다. 개헌의 골든타임이 지났다고 말하는 사람도 있지만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률 2.87%는 경제위기에나 있을법한 일"이라며 "노동존중 사회를 약속한 대통령의 노동 대책 마련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