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9918 0032019071853839918 04 04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美 볼턴, 내주 일본 방문…호르무즈 자위대 파견 논의할 듯(종합)

글자크기

"日, 美 공식요청 거절 어려울 것 예상…자위대 파견 방법 모색"

"아시아 담당 매슈 포틴저 동행"…일본 이어 한국 방문 가능성 나와

연합뉴스

지난 5월 일본을 방문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도쿄의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에게 둘러싸인 모습 [AP/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다음 주 일본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요미우리신문 등이 18일 보도했다.

볼턴 보좌관은 일본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만나 미국이 추진하는 이란 인근 호르무즈 해협 민간선박 보호 연합체와 관련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미국은 이 연합체 참여를 일본을 비롯한 관계국들에 요청하고 있지만, 일본은 난색을 표하고 있다.

자위대를 현지에 보낼 법적인 근거가 빈약한 데다, 이란과의 전통적인 우호 관계가 손상될 것을 우려하고 있기 때문이다.

일본은 2016년 시행된 개정 안보 관련 법제에 따라 '무력행사 신(新) 3요건'에 부합할 경우 집단적자위권을 행사할 수 있다.

일본과 밀접한 관계에 있는 타국에 대한 무력공격이 발생해 ①일본의 존립이 위협받고, 국민의 생명·자유·행복 추구의 권리가 근저로부터 뒤집히는 명백한 위험이 있는 경우에 ②이를 배제할 다른 적당한 수단이 없고 ③필요 최소한의 실력 행사에 그칠 경우에 한해 집단 자위권(제3국에 대한 공격을 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하고 반격하는 권리)을 행사할 수 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하지만 현재 상황이 이런 세 가지 요건에 부합한다고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다만 미국이 공식 요청을 할 경우 거절하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고 보고 일본 정부는 현행 법령하에 자위대 파견을 할 방법을 모색하고 있다.

교도통신은 미일 외교소식통을 인용한 기사에서 볼턴 보좌관의 방일에 매슈 포틴저 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동행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교도는 "일본 측은 징용공 문제와 반도체 소재의 수출규제 강화로 대립이 심화하는 한일관계의 현재 상황을 설명할 방침"이라고도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해상경비 행동' 명목으로 자위대를 파견하는 방법을 고려 중이다.

인명과 재산보호를 위해 자위대가 경찰권 범위에서 선박을 호위하는 것으로, 자위대는 과거 3차례에 걸쳐 이런 임무를 수행한 바 있다.

하지만, 임무 수행이 일본 국적이거나 일본 관련 화물을 실은 선박에 한정되는 데다, 무기 사용이 정당방위나 긴급피난 상황에 제한돼 미국이 이 정도의 역할을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다.

자위대의 호르무즈 해협 파견 여부와 관련해 이와야 다케시(岩屋毅) 일본 방위상은 지난 16일 "현 단계에서 자위대를 파견하는 것은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편, 볼턴 보좌관은 내주 일본뿐 아니라 한국도 방문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공동 기자회견 마치고 악수하는 아베-로하니
(테헤란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이란을 방문한 아베 신조(왼쪽) 일본 총리가 수도 테헤란의 사다바드궁에서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마치며 악수하고 있다. leekm@yna.co.kr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