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9869 0022019071853839869 01 0101001 6.0.10-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popular

日수출규제 해법 놓고···文 앞에서 2:2로 갈라진 야권

글자크기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참석한 여야 5당 대표들과 청와대 본관 인왕실로 향하고 있다.[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만난 5당 대표들은 최대 현안인 한·일 관계에 대한 각각의 해법을 내놓으며 조속한 해결이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감정적 대응 자제’를 강조한 반면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와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강력한 대응’을 촉구해 해법에 대한 시각차를 드러냈다. 특히 심상정 대표는 일본과의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폐기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여야 5당 대표들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왼쪽부터 정의당 심상정 대표,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황교안 대표와 손학규 대표는 정상회담을 통한 톱-다운 방식의 해결을 주문했다. 황 대표는 “일본이 양국관계를 파탄으로 끌고 갈 수 있는 경제 보복 조치를 하는 점에 대해서는 대단히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하고 준엄하게 성토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가 잘못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그는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며 “결국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조속히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8개월간 일본 문제에 대한 경고가 있었음에도 무시하고 대비하지 못한 것은 명백히 잘못된 것 아니냐”며 “외교라인 누구도 일본 경제 보복을 예측 못 했다. 엄중히 문책하고 경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손 대표도 “한·일은 끊을 수 없는 관계다. 반일 감정에 호소하거나 민족주의 대응으로 해결할 사안이 아니다”라며 “일본 정부의 잘못이고 즉각 철회해야 하지만 우리는 일본이 방향을 전환할 계기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강제징용자 배상 대책부터 해결책을 찾아야 한다. 도덕성이 높은 자가 대승적 해결을 먼저 할 때 문제 해결의 길이 열린다”고 덧붙였다. 또 이낙연 국무총리 등 일본에 전문성과 권위를 갖춘 인사를 특사로 보내 현안 해결에 물꼬를 터야 한다고도 말했다.

중앙일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열린 정당 대표 초청 대화에 참석해 머리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의 입장은 달랐다.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여의도에는 정쟁이 있지만 지금 이 자리에는 애국이냐 매국의 길이냐 두 개만 있다”며 “내일 국회 본회의에서 경제보복규탄처리안을 반드시 통과시키고, 추경안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신 여권에 대해선 “여당도 양보해야 한다. 정경두 국방장관 해임안이 그렇다”며 조건으로 내걸었다. 대일특사에 정부 특사와 민간 특사 모두 필요하다는 뜻을 밝히며 이낙연 총리보단 최상용 전 주일 대사가 적역이라고 말했다.

이어 정 대표는 “전국 초중고 대학에 (강제징용과 한·일협정 등에 대한) 특별교육을 1시간씩 할 필요가 있다. 대법원 판결의 본질은 무엇인지 한일 협정은 무엇인지 국민이 꿰뚫을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중앙일보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를 초청한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안보적 대응을 주문하며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폐기를 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심 대표는 “일본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겠다고 말했다”며 “일본이 실제 이런 조치를 취한다면 일본이 한국을 안보파트너로 인정하지 않는 것이니 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보협력을 하지 않겠다는 나라에 군사정보를 어떻게 제공할 수 있나”며 “8월 23일까지 통보하면 된다. (이를 막으려는) 미국이 (한국 측에) 협력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도 말했다. 군사정보보호협정을 통해 미국을 압박, 일본을 설득하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