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9277 0032019071853839277 01 0102002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63437468000 1563437853000 popular

文대통령 "초당적 대응 시급"…黃 "한일 정상 마주 앉아야"(종합)

글자크기

文대통령-황대표, 여야 5당대표 회동서 만남…2년2개월만의 靑회동

文대통령 "추경 시급, 경제 엄중 상황서 대책 논의 다행…머리맞댄 모습 희망"

黃 "대미·대일특사 서둘러야…외교안보라인 문책하고 소주성 등 경제정책 대전환 필요"

연합뉴스

일본 수출규제조치 논의하는 문 대통령과 황교안 대표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일본 수출규제조치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 오른쪽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2019.7.18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지금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일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해 당장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 것이며, 또 우리 주력 제조산업의 핵심 소재 부품들의 지나친 일본 의존을 어떻게 줄여나갈 것인지에 대해 함께 지혜를 모아 나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가진 여야 5당 대표들과의 회동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더 크게는 한일 간 갈등을 조기에 해소하고 양국 간 우호 협력관계를 회복하고 더 발전시킬 방안까지 함께 논의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 간 회동은 이번이 4번째로, 작년 3월 이후 16개월 만이다. 특히 문 대통령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청와대 회동은 이번이 두 번째로, 문 대통령은 취임 첫날인 2017년 5월 10일 당시 국무총리였던 황 대표와 단독 회동했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경제가 엄중한데 엄중한 경제 대책으로써 가장 시급한 것은 역시 추경을 최대한 빠르게 원만하게 처리하는 것"이라며 "추경이 시기를 놓치지 않게 협력해 주시고 더 나아가 소재·부품 문제에 대한 대책에 그 예산도 국회에서 충분하게 해 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로서는 시급한 두 가지 문제를 오늘 중심 의제로 삼아 집중적으로 논의하고 초당적으로 합의가 이뤄지길 기대한다"며 "대표님들께서도 하실 말씀이 많을 텐데 제가 잘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렇게 정말 함께 둘러앉으니 참 좋다"며 "정치가 국민께 걱정을 많이 드렸는데 지금 경제가 엄중하고 앞으로 더 어려워질 수도 있는 상황에서 여야 대표님들을 모시고 대책을 논의하는 시간을 갖게 돼 무척 다행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민께서도 걱정되는 시기에 대통령이 여야 대표들과 머리를 맞대 지혜를 모으는 모습을 보시는 것만으로도 희망을 가지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연합뉴스

황교안 대표 발언 듣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발언을 듣고 있다. 왼쪽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2019.7.18 scoop@yna.co.kr



이에 대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일본이 양국관계를 파탄으로 끌고 갈 수 있는 경제보복 조치를 한 점은 대단히 잘못된 것이며 준엄하게 성토한다"며 "지금이라도 일본 정부가 잘못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양국관계 정상화를 위해 함께 나서야 한다"면서도 "정부는 별다른 대책 없이 말로 국민감정에 호소하고 있다. 말과 감정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하고 핵심적인 것은 양국 정상 간에 해결하셔야 한다. 조속히 한일정상회담을 추진해 양국 정상이 마주 앉으셔야 한다"며 "어려우시더라도 톱다운 방식으로 하셔야 한다. 대일특사 등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사태를 원만히 풀기 위해 미국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미국이 우리 입장을 지지할 수 있게 대미 고위급 특사 파견 등 적극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런 과정을 통해 한미일 공조가 복원되는 결과가 만들어져야 지속 가능하고 장기적으로 안정적인 대책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8개월간 일본 문제 경고가 있었음에도 무시하고 대비하지 못한 것은 명백한 잘못"이라며 "외교라인 누구도 일본 경제보복을 예측 못 했는데 대통령께서 외교·안보라인을 엄중히 문책·경질하는 게 국민을 안심시키는 길"이라고 주장했다.

황 대표는 경제정책에 대해서도 "경제 현장에서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정책에 대해 많은 부작용을 우려하고 있다"며 "경제정책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대통령께서는 야당과 다툴 때가 아니며, 위기에 맞서려면 협치가 중요하다"며 "우리 당은 위기 극복에 초당적으로 협력할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부와 국회 모두 참여하는 민관정 협의위원회 설치를 제안하며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인사 나누는 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정당대표 초청 대화'에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를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19.7.18 scoop@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