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9226 0042019071853839226 06 0601001 6.0.9-release 4 YTN 0

[직격Y터뷰] 김현철 "이웃 협박? 일방적 주장...모욕죄·명예훼손 맞고소 계획"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그맨 김현철이 협박 혐의로 고소를 당한 것과 관련해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현철은 18일 YTN star와 전화 인터뷰에서 "A씨의 협박 혐의 고소 내용은 일방적인 입장이다. 나와 아내는 억울하다. 모욕죄, 명예훼손으로 맞고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현철과 아내는 오는 19일 경찰서에 이웃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다.

앞서 7일 김현철의 이웃주민 A씨는 "지난 6월 14일 김현철 부부에게 협박 전화를 받았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A씨는 김현철의 아내와 타운하우스 관리금 문제로 이견이 있었으며, 당일 낮에 강아지 배변 문제가 생겨 사과를 했는데도 불구하고 밤에 부부가 함께 찾아와 행패를 부리고 욕설을 퍼부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A씨의 주장에 대해 김현철은 "일방적인 주장"이라며 사건이 일어난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김현철에 따르면 그의 아내는 A씨와 그 전부터 여러가지 갈등이 있었다. 김현철은 "A씨가 이웃들에게 아내의 욕을 하기도 했고, 뿐만 아니라 A씨의 남편인 B씨가 나에 대해 모욕적인 발언까지 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현철은 사건 당일까지 그런 사실을 전혀 몰랐다고. 김현철은 "아내가 정신적으로 충격을 받고 몹시 괴로웠지만, 남편이 알려진 사람이라 참고 말을 하지 않았다. 저는 그저 관리비 때문에 이견이 있는 정도인 줄 알고, 단톡방에서 탈퇴하라고 했다. 아내에게도 그냥 참으라고 했었다"라고 이전 상황을 전했다.

당일 벌어진 사건 대해서 김현철은 "그날 오전에 옆집에 보니 A씨가 와 있길래 먼저 웃으면서 인사를 했다. 왜 옆집에 계시냐 물으니 개 배변 때문에 치우려고 왔다길래 그러려니 했다"라고 말했다. 그런데 이후 김현철의 집에도 A씨의 개가 배변을 보는 일이 생겼다. 아내와 딸은 개알레르기가 있는 상황이었고, 이에 김현철의 아내는 변을 치워달라고 한 이웃을 통해 A씨에게 전달했다. 그러나 A씨는 다음날 치우겠다고 답했다.

이에 분노한 김현철의 아내는 그간 참아왔던 상황들을 남편에게 말했고, 그제야 김현철 또한 A씨와 아내의 갈등에 대해 모두 알게 됐다고. 그날 저녁 김현철은 아내와 이웃 한 명과 함께 A씨를 찾아가 갈등을 정리하고자 했다.

그러나 김현철에 따르면 A씨는 밖으로 나오지 않은 채 전화로 김현철과 그의 아내를 향해 험담과 욕설을 쏟았다. 그는 "아내는 그런 상황에서마저 연예인인 남편에 해가 될까봐 맞대응 하지 못했다. 저도 답답한 마음에 그저 '개똥을 치워달라'고 했을 뿐이다"라고 설명했다.

김현철은 "사실 처음에 경찰에 신고한 것은 아내다.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상황을 정리하고자 신고를 했고, 그제서야 A씨가 사과를 했다"며 "그런데 A씨 쪽에서 협박죄로 고소를 했다더라. 개인적으로는 대화가 되지 않고 갈등이 커져서 명확히 사태를 해결하고자 경찰관과 찾아간 것인데, 이를 협박이라고 하면 도대체 어떻게 문제를 해결해야 되느냐"고 토로했다.

김현철은 "작은 갈등이 이렇게 돼서 속상하지만, 연예인이라는 이유로 어디까지 참아야 하는지 모르겠다. 진실이 밝혀지고 잘 해결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MBC]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