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6816 0242019071853836816 02 0201001 6.0.20-RELEASE 24 이데일리 42461667 false true false false 1563433559000 1563437190000 popular

민주노총 총파업, 국회앞 7000명 집결…"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글자크기

민주노총 18일 총파업·지역별 대회 진행해

최저임금 1만원 폐기, 탄력근로제 확대 등 규탄

이데일리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노동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 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 탄압 분쇄 등 6개 구호를 내걸고 총파업 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노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손의연 박순엽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정부와 민주당이 국회에서 탄력근로제와 최저임금제를 강행처리한다며 이를 규탄하는 집회를 전국 곳곳에서 진행했다.

민주노총은 18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국회의사당 앞에서 ‘수도권 총파업 대회’를 열었다. 민주노총에 따르면 국회 앞 집회에는 약 7000명, 나머지 울산·경남·부산 등 지역 집회에는 총 1만 5000여명이 참여했다.

민주노총은 파업에 참가한 인원을 민주노총 확대간부와 가맹조직 파업(금속노조 103개 사업장 3만 7000명 포함) 등 총 5만 명으로 집계했다.

민주노총은 △노동개악 저지 △노동기본권 쟁취 △비정규직 철폐 △재벌개혁 △최저임금 1만원 폐기 규탄 △노동탄압 분쇄 등을 이번 총파업 대회 주요 구호로 내걸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현 정부는 저임금 문제를 사실상의 최저임금 삭감으로 박살냈고, 장시간 노동 문제는 탄력근로제로 망쳐버리려 한다”며 “노동기본권 보장을 위한 ILO 핵심협약 비준을 얘기했더니 노조파괴법을 들고 나오고, 비정규직 철폐를 말했더니 자회사 전적 안 한다고 1500명을 대량 살상했을 뿐 아니라 재벌을 바꾸랬더니 최저임금 제도를 바꾸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호규 금속노조 위원장은 “올해 최저임금이 240원 올랐고 물가 인상 등을 고려하면 1.5% 인상된 것”이라며 “최저임금심의위원회 이후 경총은 최저임금 문제에 대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데 노동자 이름으로 이들의 가면을 벗겨 내야 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유창근 공공연대노조 한국도로공사영업소지회장은 “우리는 지난달 30일 한국도로공사로부터 해고돼 15일째 서울톨게이트서 고공농성을 벌이고 있다”라며 “도로공사가 일방적으로 자회사를 만들어 채용을 떠넘기는 방식을 추진했다. 자회사만 양산하는 정책이기 때문에 우린 끝까지 직접 고용을 위해 투쟁하겠다”고 말했다.

민주노총은 결의문을 통해 “이미 현장에서는 탄력근로제 도입을 위한 사측의 취업규칙 불이익 변경 시도가 빈번한 실정”이라며 “탄력근로제 기간확대가 국회를 통과하면 재벌과 자본이 노동자들의 고혈을 더욱더 세차게 쥐어짤 면죄부가 생기는 것은 너무도 자명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불과 며칠 전 2020년도 최저임금이 물가인상률에 경제성장률을 더한 동결 수준에도 못 미치는 2.87% 인상, 8590원으로 확정된 것을 목격했다”며 “저임금·장시간 노동을 강화해 노동자 민중 삶을 무너뜨리려 하는 국회는 탄력근로제 도입과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악 논의를 지금 당장 멈춰야 한다”고 밝혔다.

현재 이들은 수도권 총파업 대회를 마치고 국회 앞 폴리스 라인 내에서 경찰과 대치 중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