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6724 0512019071853836724 01 0102001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文대통령-5당대표 靑회동 시작…日수출규제 논의 주목

글자크기

지난해 3월 이후 1년4개월만에 만남…5당 모두 모인 건 두 번째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 초청 오찬 회동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3.8/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가 18일 오후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사태 등을 논의하기 위한 회동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황교안 자유한국당·손학규 바른미래당·정동영 민주평화당·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이날 오후 4시 3분부터 청와대 본관 인왕실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를 비롯한 대내외 현안 논의에 들어갔다.

인왕실 입장에 앞서 문 대통령과 5당 대표들은 청와대 본관 충무전실에서 잠시 사전 차담회를 가졌다.

이날 회동은 오후 6시까지로 예정돼 있지만 상황에 따라 더 길어질수도 있다. 이번 회동에서는 일본문제를 비롯해 북미 비핵화 협상 등 안보문제, 소득주도성장 등 경제정책, 선거제도 개편, 청와대와 정부의 외교·안보라인 교체 등 각종 국내 현안들이 다뤄질 전망이다.

회동이 끝난 후 공동발표문에 어떤 내용이 담길지도 주목된다. 앞서 이번 회동 사전협의를 위해 국회에서 열린 청와대 강기정 정무수석·복기왕 정무비서관 및 여야 5당 사무총장 회동에서는 이날 회동 결과에 따라 공동발표문을 채택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과 정당대표들 간 만남은 지난해 3월7일 이후 1년4개월만이다. 문 대통령 취임 후 정당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이고 5당 대표가 모두 모인 것은 2018년 3월 이후 이날이 두 번째다.

이날 회동에는 각 당에서 대변인과 대표비서실장이 배석한다.

민주당의 홍익표 수석대변인과 김성환 비서실장, 한국당의 전희경 대변인과 이헌승 비서실장, 바른미래당의 최도자 수석대변인과 장진영 비서실장, 민주평화당의 박주현 수석대변인과 김종구 사무부총장, 정의당의 김종대 수석대변인과 신언직 비서실장 등이다.

청와대에서는 노영민 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고민정 대변인이 배석한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