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6543 0512019071853836543 08 0801001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63433200000 1563433221000

'돈' 노린 사이버공격, 기업 정조준…"적극 대응해야"

글자크기

안전성 제고 방안 논의·국내외 사이버위협 동향 공유

뉴스1

민원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2차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병진 기자 =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위협이 갈수록 정교해지고 있다고 민관학 전문가들이 입을 모았다.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은 국가안전보장, 행정, 통신, 금융, 의료 등 국가·사회적으로 그 중요성을 인정받아 지정·관리되는 시설을 말한다.

18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서울 양천구 KT 목동 IDC 2센터에서 민간분야 주요정보통신기반시설 현장소통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국내 주요 기반시설의 정보보호 업무총괄 책임자와 전문기관 관계자들은 최근 사이버위협이 Δ기업의 관리자 서버 장악 Δ사이버 공격을 통한 직접적인 경제적 이익 도모 Δ기업의 정보시스템 자원을 도용한 가상통화 채굴 등 갈수록 지능화·다양화·정교화되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참석자들은 또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사이버위협정보에 대한 민관의 정보공유를 확대하고, 소극적 예방을 넘어 적극적 탐지·차단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민원기 과기정통부 2차관은 "최근 사이버 공격 위협이 증가하고 있는 공급망에 대한 보안체계 강화, '윈도7' 기술지원 종료에 따른 주요 기반시설 취약점 점검·조치에 보다 많은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민 차관은 이어 "정부도 5G+ 전략을 통해 민간이 주도적으로 나서서 '혁신성장'과 '안전'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필요한 재정 및 기술 지원과 개방적이고 신속한 사이버 위협정보의 공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pb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