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32538 0512019071853832538 03 0306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최종구 금융위원장 "인사권자에게 최근 사의 표명"(상보)

글자크기
뉴스1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데이터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다'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최종구 위원장은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등 ‘데이터 경제 3법’에 대해 "이들 법안을 개정해 혁신의 토대를 만드는 것은 더이상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2019.7.18/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박응진 기자 = 내년 총선 출마설이 제기된 최종구 금융위원장은 18일 "상당폭으로 내각 개편이 검토되는 것으로 안다"며 "최근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최 위원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브리핑을 진행하던 중 자신의 거취에 대해 이 같이 말했다.

그는 "임기 3년 자리이지만 인사권자 선택권을 넓히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사이를 전달드렸다"며 "시기는 최근"이라고만 답했다.

이어 여담이라는 전제 하에 최 위원장은 "김상조 정책실장이 공정거래위원장으로 계실 때 두 부처간 업무협조가 굉장히 잘됐다"며 "그래서 시장 규율 형성에 밀접하게 관여하고 있는 두 부처가 앞으로도 긴밀히 협조해서 일할 수 있도록, 두 부처 수장도 서로 호흡을 잘 맞춰 일할 수 있는 분들로 임명되실 수 있게 하는 게 좋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도 곁들어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최 위원장은 8월 초로 예상되는 개각에서 교체가 유력시됐었다. 12월까지 자리를 지킬 것이라는 관측도 일부 제기됐으나 총선 출마 가능성과 함께 취임 2년이 돼 교체 시점이 됐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역대 금융위원장들의 임기는 대부분 2년이었다.

차기 금융위원장 하마평에는 경제 관료 출신인 은성수 수출입은행장(행시 27회), 윤종원 전 경제수석(행시 27회)을 비롯해 이동걸 산업은행장 등이 오르내리고 있다.
gs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