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9182 0512019071853829182 03 0305001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최태원 "중소기업 불화수소 안썼다? 품질의 문제"

글자크기

박영선 중기부 장관 "대기업이 안사준다더라" 주장에 답변

뉴스1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18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에서 '기업의 브레이크스루(Breakthrough) 전략, 사회적 가치 창출'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대한상의 제공) 2019.7.18/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주=뉴스1) 류정민 기자 =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일본이 대(對)한국 수출을 규제하기 시작한 불화수소와 관련해 한국 중소기업 제품을 삼성이나 SK 등 대기업이 쓰지 않는다는 정치권의 주장에 대해 "품질의 문제"라고 해명했다. 품질이 받쳐준다면 우리나라 제품을 사용하지 않을리 없다는 반박이다.

최 회장은 18일 제주신라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세 제주포럼에서 초청 강연에서 기자들과 만나 "불화수소는 각 공정별로 필요한 제품이 다 다르고 세밀한 분자구조를 필요로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이날 포럼에서는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강연에 나서 "불화수소를 만들 수 있느냐고 중소기업에 물어보니 가능하다고 하던데 문제는 대기업이 안사준다더라"며 "이번 일본 수출규제는 우리에게 위기이자 기회인데 이번 기회에 핵심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을 키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이번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 일본을 방문할 계획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각자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 풀어야 할 문제라고 본다"고 즉답을 피했다.
ryupd01@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