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7051 0142019071853827051 02 0204001 6.0.10-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53204111 popular

이동열 서부지검장 사의 표명..윤석열 지명 후 9번째 '용퇴'

글자크기
"국민의 요구는 정치적 중립 지키는 것"

파이낸셜뉴스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59·23기) 지명 이후 선배 검사장들이 잇달아 사의를 표하고 있다.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53·사법연수원 22기)도 18일 사의를 표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23년 전 서울서부지청에서 검사로 처음 출발한 이래 같은 곳으로 돌아와 공직을 마무리하게 됐다"며 "큰 과오 없이 마무리할 수 있게 돌봐준 선후배, 동료, 수사관, 실무관, 유관기관에 감사드린다"며 사직 인사를 전했다.

이어 "민생사건에 대한 사법통제 뿐만 아니라 부정부패 척결은 국민이 검찰에 맡긴 책무이자 숙명이고, 한국 검찰 정체성의 일부라는 점을 잊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특히 "국민들의 요구는 부패 수사에서 손 떼라는 게 아니라,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하고 절제된 방식으로 좀 더 제대로 수사해달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현 수사권 조정안에 반대 의견을 내비쳤다.

이 지검장은 "어떻게 정치적 중립과 공정, 절제의 가치를 지켜내면서 부정부패에 효율적으로 대처해나갈지 냉철하게 고민해야 한다"며 "진술 신빙성 등 실체논란부터 별건 수사, 영장범위 내 집행 등 절차 논란까지 검찰이 수사와 재판에서 감당할 전선은 너무 넓고 앞으로 험난할 것"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그러면서 "좋은 평가나 결과에 대해서는 항상 겸손하게 자신을 낮추고, 최선을 다한 일에 대해서는 당당하게 처신하되 그 비판에 대해서는 세상을 원망하지 말고 겸허하게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그동안 열악한 환경 속에서도 헌신과 열정으로 사회를 지탱해왔던 만큼 지혜와 정성을 모아 국민들에게 다가간다면 신뢰와 믿음을 얻어 비상할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이 지검장은 경기 안양 출신으로 신성고와 연세대 법대를 졸업했다. 제32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1996년 서울지검 서부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해 대검 첨단범죄수사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법무부 대변인, 법무연수원 기획부장, 청주지검장, 서울서부지검장을 지냈다. 특히 그는 2016년 1월~2017년 7월 서울중앙지검 3차장을 맡아 법조비리, 국정농단 수사를 지휘했다.

한편 청와대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총장 후보자로 지명한 지난 6월17일 이후 검찰을 떠났거나 사의를 표한 검사장급 이상 인사는 이날 사의를 표명한 이 지검장을 비롯해 9명이다. 개방직인 정병하 대검찰청 감찰본부장(18기)까지 포함하면 총 10명에 이른다.

gloriakim@fnnews.com 김문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