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5934 1092019071853825934 02 0201001 6.0.10-RELEASE 109 KBS 0 popular

‘집에 카메라 설치해 30여 명 불법 촬영’ 제약사 대표 아들 징역 2년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집안에 카메라를 설치해 자신의 집을 방문한 여성들을 불법 촬영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제약회사 대표 아들이 1심에서 징역 2년을 선고받았습니다.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 안은진 판사는 오늘(18일) 열린 35살 이 모 씨의 선고 공판에서 이 씨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시설 5년간 취업 제한을 명령했습니다.

재판부는 "범행 수법이 계획적이고 상당 기간에 걸쳐 범행이 이뤄졌다"며 "피해자가 매우 다수고 피해자 중 24명과는 합의를 하지 못한 점에 비춰 엄벌이 불가피하다"고 판단했습니다.

이어 "이 사건은 피고인이 피해자들의 성관계나 샤워 장면 등 지극히 사적인 생활에 속하는 장면을 촬영한 범죄"라며 "피해자 일부는 상당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만, 재판부는 이씨가 초범인 점과 촬영된 영상이 유포된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 점 등은 참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2013년부터 올해 3월까지 자신의 집안 곳곳에 초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두고 집에 방문한 여성들의 신체 등을 동의 없이 촬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지난 공판에서 검찰은 "주거지로 데려온 피해자들을 상대로 다수의 초소형 카메라를 이용해 수년간 성관계와 샤워 모습을 촬영한 매우 중대한 범죄"라며 이 씨에게 징역 3년을 구형했습니다.

이에 대해 이 씨의 변호인은 "피고인이 가정환경과 성격 등으로 인해 은둔형 외톨이로 성장했다"면서, "처벌보다는 치료가 효과적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최후 진술에서 이 씨는 "잘못된 의식과 생각으로 절대 해서는 안 될 짓을 저지른 것 같아 사죄하고 싶다"며 "앞으로 사회에 봉사하며 타인의 모범이 되는 사람으로 다시 태어나겠다"고 말했습니다.

우한솔 기자 (pin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