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5461 0512019071853825461 02 0208002 6.0.2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414952000 1563414960000 popular

태풍 다나스 19일 밤 제주도→20일 남부내륙 지난다

글자크기

밤 사이 강도 더 세져…한반도 인접 때 다시 약해질 듯

뉴스1

18일 오전 9시 현재 제5호 태풍 '다나스'의 예상 이동경로(기상청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한반도를 향해 북상 중인 제5호 태풍 '다나스'가 19일 밤~20일 오전 사이 제주도와 남부 내륙지역에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3시 발생한 태풍 다나스는 18일 오전 9시 기준으로 대만 타이베이 동남동쪽 약 310㎞ 부근 해상에서 북쪽으로 이동 중이다.

다나스의 중심부근 최대풍속은 초속 24m(시속 86㎞), 강풍반경은 230㎞다. 중심기압은 990hPa(헥토파스칼)로 약한 소형급 태풍이다.

밤 사이 대만 근처 고수온역을 지난 다나스의 강도가 다소 강해지고 있어 이날 오후에는 강도가 '중'으로 커질 것으로 보인다.

다나스의 강도가 강해지면서 북상속도가 느려지고, 이에 따라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을 받겠다. 이에 따라 동쪽으로 휘어지는 정도가 약해져 당초 예상보다 좀 더 북쪽으로 올라와 내륙에 미치는 영향도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다나스는 19일 오전 9시 중국 상하이 남동쪽 해상을 지나 같은날 오후 9시에는 제주 서귀포 서남서쪽 약 200㎞ 부근 해상으로 이동해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이어 20일 오전 9시에는 남부 내륙지역도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한반도에 인접할 시기에는 다나스의 강도가 약해질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19~20일 사이 열대 수증기를 지닌 남서류가 유입되면서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지역별 집중호우와 강풍, 풍랑이 예상된다"면서 "특히 강수지역과 집중 시각이 유동적으로 변하면서 변칙적인 집중호우가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다나스'는 필리핀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경험'을 의미한다.
starburyn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