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4967 0032019071853824967 05 05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광주세계수영] 한국 최초 오픈워터 대표팀, 마지막 경기 뒤 눈물 펑펑

글자크기

선수 부상·비바람 악조건 속에 18위 마감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미래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8일 전남 여수시 엑스포해양공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프워터 팀 릴레이 5㎞ 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마지막 주자인 박재훈(맨 오른쪽)이 결승선에 들어오자 끌어안고 격려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하은, 반선재, 박석현, 박재훈) 2019.7.18 minu21@yna.co.kr



(여수=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한국 수영 역사상 처음으로 꾸린 오픈워터 대표팀 선수들은 마지막 경기를 마친 뒤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대표팀 반선재(광주시체육회), 박석현(국군체육부대), 정하은(안양시청), 박재훈(서귀포시청)은 18일 전남 여수엑스포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팀 릴레이 5㎞ 경기를 마친 뒤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격려했다.

연합뉴스

한국 오픈워터의 주역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8일 전남 여수시 엑스포해양공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프워터 팀 릴레이 5㎞ 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를 마치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하은, 반선재, 박석현, 박재훈). 2019.7.18 minu21@yna.co.kr



힘든 경기였다. 당초 팀 릴레이 경기 마지막 영자는 박재훈이 아닌 백승호(29·오산시청)였다.

그러나 백승호가 13일 남자 5㎞ 경기에서 코를 다치면서 불가피하게 박재훈으로 교체했다.

16일 남자 10㎞를 뛰어 체력을 소진한 박재훈은 갑작스럽게 마지막 영자의 무거운 짐을 안고 뛰어야 했다.

경기 환경도 낯설었다. 이날 여수는 비바람이 몰아쳐 물살이 거셌다.

경영 출신인 네 선수는 한 번도 접해보지 못한 경기 환경이었다.

연합뉴스

선수 교대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18일 전남 여수시 엑스포해양공원에서 열린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프워터 팀 릴레이 5㎞ 결승전에 출전한 한국 대표팀 박석현(왼쪽)이 정하은과 교대를 하고 있다. 2019.7.18 minu21@yna.co.kr



그러나 대표팀은 힘든 환경을 이겨내고 58분59초00의 기록으로 전체 21개 참가 팀 중 18위에 자리했다.

메달권엔 미치지 못했지만, 선수들은 활짝 웃으며 인터뷰에 임했다.

마지막 영자 박재훈은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해 단체전도 뛰었는데,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힘을 냈다"며 웃었다.

박석현은 "이런 환경에서 뛴 경험이 없어 당황스럽긴 했지만, 좋은 경험을 한 것 같다"며 "오늘의 경험이 앞으로 선수 생활에 큰 도움을 줄 것 같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격려하는 한국 오픈워터 대표팀
(여수=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오픈워터 대표팀 정하은(왼쪽)과 반선재가 18일 전남 여수엑스포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팀 릴레이 5㎞ 경기를 마친 뒤 눈물을 흘리며 서로를 격려하고 있다. 2019.7.18. cycle@yna.co.kr



첫 번째 영자 반선재는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흘리며 자신을 자책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이 뛴 첫 바퀴에 선두권과 멀어져 팀에 피해를 줬다며 펑펑 눈물을 쏟았다.

정하은은 함께 눈물을 흘리다가 "네가 있어서 우리가 멋진 경기를 펼칠 수 있었던 것"이라며 따뜻하게 반선재를 안아줬다.

이날 경기로 한국 최초의 오픈워터 대표팀은 모든 일정을 마쳤다.

19일에 열리는 오픈워터 마지막 경기, 남녀 25㎞ 경기는 출전하지 않는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개최국 자격으로 오픈워터 대표팀을 꾸려 처음 출전했다.

지난달 9일 선발전을 통해 대표팀 8명(남녀 각 4명)을 선발한 뒤 지난달 24일부터 대회 준비에 나섰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