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4727 0092019071853824727 02 0204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윤석열 선배들' 용퇴 러시…서울고검장 등 잇단 사의(종합)

글자크기

박정식 서울고검장, 검사 생활 마무리 퇴임

퇴임식 "겸손하게, 겸허하게"…검찰에 당부

이동열 서부지검장도 사의…추가사퇴 전망

뉴시스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이동열 서울서부지검장이 지난해 10월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서울동·서·남·북부지검, 수원·의정부·인천·춘천지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2018.10.19.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나운채 이혜원 기자 = 이동열(53·사법연수원 22기) 서울서부지검장이 사의를 표했다. 윤석열(59·23기) 신임 검찰총장 임명 재가 이후 선배 검사장들의 줄사퇴가 이어지고 있다.

이 지검장은 18일 오전 9시께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 사직편지를 올려 이같은 뜻을 전했다.

이 지검장은 "23년 전 서울서부지청에서 검사로 처음 출발한 이래 같은 곳으로 돌아와 공직을 마무리하게 됐다"며 "큰 과오 없이 마무리할 수 있게 돌봐준 선후배, 동료, 수사관, 실무관, 유관기관에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부정부패 척결은 국민이 검찰에 맡긴 책무이자 숙명이고, 한국 검찰 정체성의 일부"라면서 "국민들의 요구는 부패 수사에서 손 떼라는 게 아니라,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공정하고 절제된 방식으로 좀 더 제대로 수사해달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현 수사권 조정안에 반대 의견을 내비쳤다.

이 지검장은 "어떻게 정치적 중립과 공정, 절제를 지켜내면서 부정부패에 효율적으로 대처해나갈지 냉철하게 고민해야 한다"며 "진술 신빙성 등 실체논란부터 별건 수사, 영장범위 내 집행 등 절차 논란까지 검찰이 수사·재판에서 감당할 전선은 너무 넓고 험난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좋은 평가나 결과에 대해서는 항상 겸손하게 자신을 낮추고, 최선을 다한 일에 대해서는 당당하게 처신하되 그 비판에 대해서는 세상을 원망하지 말고 겸허하게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박정식 서울고검장이 지난해 10월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서울동·서·남·북부지검, 수원·의정부·인천·춘천지검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있다. 2018.10.19.myjs@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같은날 오전 박정식(58·사법연수원 20기) 서울고검장은 퇴임식을 열고 28년4개월간의 검사 생활을 마무리했다.

그는 퇴임사에서 맹자의 '불우지예 구전지훼(不虞之譽 求全之毁·예견치 못한 명예도 있고, 완전함을 추구하다 입는 비판과 상처)'를 인용했다.

그러면서 "좋은 평가나 결과에 대해서는 항상 겸손하게 자신을 낮추고, 최선을 다한 일에 대해서는 당당하게 처신하되 그 비판에 대해서는 세상을 원망하지 말고 겸허하게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구 출생의 박 고검장은 경북고등학교, 서울대학교 법대를 졸업한 뒤 지난 1991년 서울지검 남부지청 검사로 검찰에 첫발을 내디뎠다. 'BBK 특검', '박연차 게이트' 등 굵직한 사건을 맡았고,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로 근무하면서는 CJ, 효성, 동양 등 재계 비리 수사를 진행해 '특수통'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한편 청와대가 지난 16일 윤 총장 임명을 재가한 뒤 선배 기수들의 사의 표명은 계속되고 있다.

현재 이 지검장, 박 고검장을 비롯해 봉욱(54·19기) 전 대검찰청 차장검사, 송인택(56·21기) 울산지검장, 김호철(52·20기) 대구고검장, 이금로(54·20기) 수원고검장, 권익환(52·22기) 서울남부지검장, 김기동(54·21기) 부산지검장, 윤웅걸(53·21기) 전주지검장 등이 사의를 표했다.

이 밖에도 정병하(59·18기) 대검 감찰본부장과 김한수(53·24기) 서울고검 검사도 사의를 밝혔다.

naun@newsis.com, hey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