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2711 0032019071853822711 02 0204004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9개월 된 아기 아파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30대 엄마 검거(종합)

글자크기

광주 서부서, 지적장애 여성 살인 혐의로 검거…사건 경위 조사 중

사실혼 관계 남자친구와 말다툼 뒤 문 열어주지 않자 홧김에 범행

연합뉴스

광주 서부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사실혼 관계에 있는 남자친구와 다툰 30대 엄마가 9개월 된 아기를 밖으로 던져 숨지게 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18일 살인 혐의로 A(36·여)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6시 20분께 광주 서구 한 아파트 5층 복도에서 남자친구 B(47)씨와의 사이에서 낳은 9개월 된 아기를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적장애가 있는 A씨는 이날 아기가 칭얼댄다는 이유로 남자친구와 말다툼을 벌였다.

A씨는 화를 삭이고 울고 있는 아기도 달랠 겸 방 안에 있던 아기를 데리고 밖으로 나갔다.

다시 집으로 들어가려던 A씨는 현관 비밀번호를 잊어버려 들어가지 못하고 수차례 초인종을 누르거나 문을 두드렸다.

하지만 남자친구가 문을 열어주지 않자 A씨는 홧김에 아기를 창밖으로 던졌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와 함께 복도에 있던 A씨가 몇분 사이에 아기를 데리고 있지 않자 이웃 주민이 엄마에게 아기의 행방을 물었고, A씨는 밖으로 던져버렸다고 말했다.

주민의 신고로 119 구급대가 도착했지만 결국 아기는 숨졌다.

A씨는 지적장애(3급)를 앓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