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2141 0092019071853822141 05 0509001 6.0.10-RELEASE 9 뉴시스 0

고진영·이민지, LPGA 신설 팀대항전 첫날 공동 3위

글자크기
뉴시스

【찰스턴=AP/뉴시스】 고진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문성대 기자 = 고진영(24)과 호주동포 이민지(23)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다우 그레이트 레이크스 베이 인비테이셔널'(총상금 200만 달러) 첫날 공동 3위에 올랐다.

고진영·이민지조는 18일(한국시간) 미국 미시건주 미들랜드의 미들랜드 컨트리클럽(파 70)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올해 신설된 대회다. 두 명이 한 조를 이뤄 4라운드 경기를 펼친다. 1, 3라운드는 포섬(두 명이 공 하나를 번갈아 치는 방식), 2, 4라운드는 베스트볼(각자의 공으로 경기하는 방식) 방식으로 진행된다.

고진영·이민지 조는 5언더파 65타를 친 브룩 헨더슨·앨레나 샤프(이상 캐나다) 조에 2타 뒤진 공동 3위를 달리고 있다.

폴라 크리머·모건 프레슬(이상 미국) 조가 4언더파 66타를 기록해 2위에 자리했다.

뉴시스

【찰스턴=AP/뉴시스】 이민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희영(30)·이미림(29) 조는 버디만 3개를 잡아내 3언더파 67타를 기록, 공동 3위 그룹을 형성했다.

지은희(33)·김효주(24), 최나연(32)·신지은(27) 조는 나란히 2언더파 68타로 공동 7위에 올라 역전 우승을 바라보고 있다.

자매 팀 제시카 코르다·넬리 코르다(이상 미국) 조는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sdmun@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