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1951 0032019071853821951 04 0401001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美백악관 'F-35 터키 판매 불가' 쐐기…"협력은 계속"(종합)

글자크기

러 S-400 도입으로 '기밀유출' 우려 제기…터키에 우호적 태도는 유지

터키 외교부 "전략적 관계에 회복불가 상처"…美에 결정철회 촉구

연합뉴스

트럼프 미국 대통령 -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황철환 기자 = 미국 백악관은 17일(현지시간) 러시아제 S-400 지대공 미사일을 도입한 터키에 기밀정보의 러시아 유출 가능성을 이유로 F-35 전투기를 판매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는 "우리는 터키에 '당신들이 다른 미사일 시스템을 사도록 강요받았기 때문에 F-35를 팔지 않을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전날 각료회의 발언을 재확인하며 F-35 전투기 판매 불가 입장에 쐐기를 박은 것이다.

다만 백악관은 터키와의 광범위한 협력 관계는 이어갈 것이라며 '우호적 스탠스'는 견지, 대응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이다.

백악관은 이날 대변인 명의로 발표한 성명에서 "유감스럽게도 러시아제 S-400 방공(防空) 시스템을 구매키로 한 결정으로 인해 터키는 F-35에 대한 관여를 더는 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F-35는 그 고급 역량에 관해 파악하는 데 쓰일 수 있는 러시아의 정보 수집 플랫폼과 공존할 수 없다"고 F-35 전투기 판매 불가 배경을 설명했다.

터키가 F-35와 S-400을 함께 운영할 경우 S-400에 연동된 네트워크를 통해 F-35의 기밀정보가 러시아에 유출될 수 있고, 러시아가 스텔스기인 F-35를 더 잘 포착할 수 있도록 S-400을 개량할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다.

백악관은 "터키는 신뢰할 만한 오랜 파트너였으며 지난 65년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이었다"며 "그러나 S-400을 받아들임으로써 모든 나토 동맹들이 러시아 시스템을 멀리하기 위해 서로에게 한 약속을 약화시켰다"고 지적했다.

이어 터키의 이번 S-400 지대공 미사일 도입이 터키와 동맹국간 상호 운용 능력에 해로운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앨런 로드 미 국방차관은 별도의 브리핑을 통해 "미국과 다른 F-35 파트너들은 터키의 프로그램 참여를 중단시킨다는 데 뜻을 모았고 터키를 프로그램에서 공식적으로 제외하기 위한 절차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그는 터키에서 만들어지는 F-35 부품 900여개도 미국 등에 있는 다른 공장에서 대신 생산할 것이라면서 "명백히 유감스럽게도 터키는 이번 결정으로 일자리와 미래의 경제적 기회를 상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백악관은 "미국은 여전히 터키와의 전략적 관계를 대단히 평가하고 있다"면서 "나토 동맹국으로서 우리의 관계는 다층적이며 F-35에만 초점을 두고 있지는 않다"고 언급, 직접적 비난을 자제하며 '전략적 동맹 관계'에 대한 입장을 재확인했다.

백악관은 "우리의 군 대(對) 군의 관계는 강력하며, 우리는 터키의 S-400 시스템 도입으로 인한 제약을 유념한 채 터키와 계속 광범위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에르도안 대통령을 만났을 때도 S-400 미사일 도입 강행을 강력히 비난하지 않았다.

그는 전날 각료회의에선 "터키가 우리에게 아주 잘하고 있다"고 말해 터키에 대한 비난보다 양국 간 우호 관계를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히려 터키의 S-400 도입 결정의 근본 원인을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에게 돌리며 책임론을 제기해왔다.

미국은 지난 2013년부터 터키에 패트리엇 미사일 판매를 추진했었으나, 오바마 행정부가 터키 자체 미사일 개발을 위한 기술이전을 받아들이지 않아 거래가 무산됐다.

이에 터키는 러시아의 전신인 구(舊)소련에 맞서기 위해 출범한 나토 회원국임에도 불구하고 러시아제 S-400 미사일 도입을 결정했다.

F-35 100대를 도입할 계획이었던 터키는 러시아제 지대공 미사일을 구매했다는 이유로 자국에 F-35를 팔지 않는 것은 부당하다면서 강하게 반발했다.

터키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우리는 (터키와 미국의) 전략적 관계에 회복할 수 없는 상처를 입힐 이번 실수를 되돌릴 것을 미국에 요청한다"고 밝혔다.

hanksong@yna.co.kr, hwangc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