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1732 0032019071853821732 02 0204004 6.0.10-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고양이가 상습 방화?…주인 출근한 사이 인덕션 전원 눌러(종합)

글자크기

종이박스 등 태우고 10분 만에 진화…주인 "이전에도 수차례 불낼 뻔"

연합뉴스

애완묘.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사진입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툭 하면 전기레인지(인덕션)에 올라가던 애완 고양이가 결국 일을 냈다.

주인이 출근한 사이 인덕션 전원 버튼을 누르는 바람에 불이 난 것이다.

18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9시 15분께 부산 해운대구 한 원룸에서 A 씨가 키우던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전원을 눌러 불이 났다.

전기레인지 위에 있던 종이상자와 후드 등이 불에 탔다.

불은 10여분 만에 진화됐다.

원룸 창문으로 연기가 나오는 것을 본 이웃이 119에 신고해 다행히 불길을 잡았지만, 자칫 불이 번질 가능성도 있었다.

사고를 친 고양이도 다행히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애완묘 주인인 A 씨는 이전에도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버튼을 눌러 불이 날 뻔한 적이 수차례 있었다고 경찰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양이 과실로 불이 났지만, 이웃에 피해를 주지 않은 만큼 고양이 주인 A 씨에게 법적 책임을 묻지 않을 예정이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