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21272 0962019071853821272 06 0602001 6.0.20-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63408803000 1563408820000 related

'수상한 장모' 신다은, 박진우에게 이별 키스 뒤 손우혁과 약혼 선택(종합)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신다은이 박진우에게 이별 키스를 한 뒤 손우혁과 약혼을 선택했다.


18일 방송된 SBS 일일아침드라마 '수상한 장모'에서는 오은석(박진우 분)을 거부하는 제니 한(신다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안만수(손우혁 분)의 청혼을 받으며 술에 취한 제니 한(신다은 분)은 왕수진(김혜선 분)에게 악을 썼다. 안만수는 최송아(안연홍 분)와 지화자(윤복인 분)를 약혼식에 초대했다. 왕수진은 이를 두고 불만을 표현했으나 안만수의 부탁에 고개를 끄덕였다. 오은석(박진우 분)의 귀에 제니 한과 약혼한 소식을 들어가게 했던 것.


왕수진은 지화자를 약혼식에 초대한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으나 제니 한과 유전자 검사하려 했다. 왕수진은 약혼식에 초대된 지화자에게 까칠하게 굴기도 했다. 또 지화자, 최송아와 제니 한의 유전자 검사를 지시하기도 했다.


제니 한과 안만수의 약혼식에는 김영만(황명환 분)을 마주한 지화자는 신발을 벗어 김영만을 매타작했다. 지화자는 "내 소원이 우리 경아 만나는 것과 저 자식 매타작하는 거였는데 소원 풀었네"라고 말했다.


오은석은 약혼식을 기다리는 제니 한에게 달려왔다. 오은석은 "제니 씨, 나랑 같이 가자. 지금이 마지막 기회"라고 말했다. 이에 제니 한은 "이러면 안 된다. 곧 안만수가 올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오은석은 키스로 제니 한의 입을 막았다. 제니 한은 오은석에게 재차 키스하며 "미안하다. 우리 이거 마지막 인사였다"고 말했다.


이때 신부 대기실에는 안만수가 나타났다. 제니 한은 "그렇게 말해도 못 알아 듣느냐. 나가라고 했지 않느냐"며 "만수 씨 경호원 좀 불러달라. 어서 여기서 나가달라"고 소리쳤다. 이에 오은석은 "여기서 나가면 우리 끝이다. 그래도 괜찮느냐?"고 물었다. 이에 제니 한은 "그래. 우리 끝이다. 이제부터 내 약혼자는 안만수 씨다. 그러니까 당장 나가라"고 말했다.


제니 한은 오은석을 식장에서 내쫓으라고 경호원에게 말한 뒤 안만수와 신부 대기실을 떠났다.


'수상한 장모'는 주중 오전 8시 35분 SBS를 통해 방송된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SBS 방송화면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