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9884 0512019071853819884 04 0405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404879000 1563418183000

美, 터키서 F-35 전투기 프로그램 중단…터키 반발(종합)

글자크기

의회 제재 가능성…美국방 "나토 훈련은 계속 참여"

터키 외교부 "미국의 일방적 조치…실수 돌이켜야"

뉴스1

미국산 F-35 전투기.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터키가 러시아 미사일 방어(MD) 시스템 S-400 구매를 강행한 데 대해 백악관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의 F-35 전투기 프로그램에서 터키를 제외할 것이라고 확인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스테파니 그리샴 백악관 대변인은 1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불행하게도 S-400을 구매키로 한 터키의 결정은 F-35에 대한 참여를 할 수 없게 만든다"고 밝혔다.

엘렌 로드 미 국방부 차관보 역시 이날 "미국과 다른 F-35 파트너들은 터키를 이 프로그램에서 공식적으로 제거하는 과정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리샴 대변인은 해당 조치를 취한 이유에 대해 "미국산 F-35 전투기는 러시아의 정보 수집 플랫폼과 공존할 수 없다"며 "F-35와 S-400을 동시에 보유하게 되면 (러시아가) 미국산 전투기의 첨단 능력을 알게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터키에 여러 차례 패트리어트 MD 체제를 제공하려 했지만, 터키가 먼저 S-400을 인수해 나토의 러시아 미사일 시스템 채택 금지 공약을 위반했다"며 "이는 터키와 동맹 간 상호 운용성에 해로운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터키 정부가 지난주 S-400을 도입하기 시작한 지 5일 만에 나온 조치다. 앞서 12일 S-400의 일부가 터키의 수도인 앙카라 공군기지로 처음 공수됐고, 이후 매일 추가 장비가 도착하고 있다.

그동안 미국은 터키의 러시아산 MD 보유가 나토 동맹을 위협할 수 있다고 경고해왔다. 때문에 터키와 러시아간 거래 개시 후 미국이 터키에 F-35를 중단할 것으로 예상됐었다.

미국이 터키에서 F-35 프로그램을 철수하면, F-35용 부품을 생산하던 터키 제조업체들이 대거 폐쇄되고 미국산 첨단 전투기(F-35) 100여대를 추가 구매하려던 터키의 계획도 물거품이 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은 또 현재 미국에서 훈련 중인 터키 F-35 조종사들도 이달 말까지 터키로 돌려보낼 예정이다. 이밖에 터키는 미 의회 제재에도 직면할 수 있다. 의회는 러시아 무기를 구매하는 나라에 징벌적 제재를 부과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다만 미국은 터키가 미국의 강력한 동맹국이라는 사실에 대해선 거듭 강조했다.

데이비드 트라첸버그 미 국방부 정책담당 부차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터키는 앞으로 있을 조지아, 독일, 우크라이나 훈련 등 나토의 다자 훈련에 계속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터키가 나토 회원국에서 추방될 수 있냐는 질문에는 "나토 동맹이 결정할 일이다. 우리가 여기에서 결정할 일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터키 정부는 미국의 조치에 '불공정하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터키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번 일방적 조치(미국의 F-35 프로그램 중단)는 동맹 정신에 맞지 않으며 정당한 이유에 근거하지도 않는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나토 동맹국인 양국 간의 전략적 관계에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힐 것"이라며 '실수'를 돌이킬 것을 촉구했다.
angela0204@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