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9786 0032019071853819786 01 0101001 6.0.20-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63404402000 1563412790000 popular

이총리 "한일 경제갈등, 수출의존적 우리 경제에 큰 리스크"

글자크기

키르기스 월드옥타 행사 참석…"주력산업 고도화·신산업 육성"

연합뉴스

'2019 CIS·유럽 경제인대회' 참석한 이낙연 총리
(비슈케크[키르기스스탄]=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키르기스스탄을 공식 방문한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17일(현지시간)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에서 열린 '2019 CIS·유럽 경제인대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kimsdoo@yna.co.kr



(비슈케크=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이낙연 국무총리는 17일(현지시간) "지금 우리의 무역 여건은 점차 어려워지고 있다"며 "우리의 수출 주력산업이 차례로 난관에 부닥쳤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이날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에서 열린 세계한인무역협회(월드옥타) 만찬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 총리는 "세계 경제는 감속하고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고 있다"며 "특히 미중 경제 마찰이 확대되고 한일 경제갈등도 진행 중이다. 그런 모든 흐름이 고도로 수출 의존적인 우리 경제에 크나큰 리스크로 작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의 수출 구조에도 과제가 많다"며 "전체 수출액의 절반 이상이 5대 무역국에 집중되고 수출상품도 반도체·자동차·선박 등에 집중된 채로 오랜 기간을 보냈다. 그런 요인들도 우리 경제에 부담이 됐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그런 상황에서 우리의 선택은 자명하다"며 "기존 주력산업을 고도화하면서 신산업을 일으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수출상품과 수출지역을 다변화해야 하며,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서두르면서 수입처를 다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 목표를 빨리 달성하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우리는 그 길을 가야 하고 실제로 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주력산업 고도화와 신산업 육성은 제조업 르네상스 비전과 서비스산업 혁신 등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수출지역은 신남방정책과 신북방정책으로 다변화되고 있다"고 언급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