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8999 0512019071853818999 06 0602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63399000000 1563399011000 related

[RE:TV] '저스티스' 최진혁, 타락한 변호사 됐다…몰입도↑

글자크기
뉴스1

KBS 2TV '저스티스'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저스티스' 최진혁이 타락한 변호사로 변신했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저스티스'에서 이태경(최진혁 분)은 범중건설 회장 송우용(손현주 분) 밑에서 음지의 사건들을 도맡았다.

이태경은 등장부터 카리스마를 뽐냈다. 고위공직자 아들의 성폭행 사건을 변호하게 되자, 현장을 찾아가 능수능란하게 사건을 처리하기 시작했다. 가해자에게 "강제가 아니라 여자쪽 의사가 분명했다고 해. 불리한 건 절대 기억 안 나는 거고"라는 지시를 했다.

하지만 여자는 경찰에 성폭행 신고를 했고, 양측은 재판장에서 마주했다. 이 자리에서 이태경은 피해자 여성에게 "남자친구 사귀어 본 적 있냐. 연애해 본 적 있냐"고 묻더니, "그럼 진한 스킨십 나눈 적도 있었겠다. 그날 밤 늦게까지 술을 마셨다. 집에 따라갔다. 깊은 관계를 전혀 예상하지 못했냐"고 캐물었다.

"많이 취했었고 선배를 편하게 생각했지만 그런 관계까지는 예상하지 못했다"는 피해자의 대답에 "그럼 어디까지 예상했냐. 손 잡는 거? 쎄쎄쎄 정도만 예상했다?"고 받아쳤다.

속옷 가게 주인을 증인으로 내세워 피해자가 야한 속옷을 구입했다고도 알렸다. 결국 무고죄로 승소한 이태경은 담담하게 법정을 빠져나갔다. 냉장고를 통해 돈다발도 두둑하게 챙겼다.

타락한 모습은 피해자와의 대면에서도 드러났다. 이태경은 '쓰레기'라며 자신 앞에 선 성폭행 피해 여성을 향해 "성폭행범이나 변호하는 놈한테 정의를 바란 거냐. 그게 뭐가 중요하냐. 그 애 아빠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지 모르냐. 세상이 원래 엿 같다. 결과는 원래 정해져 있던 거다"고 했다.

이태경은 이어 "정신 똑바로 차리고 살아. 힘 없으면 이렇게 짓밟히는 거니까"라며 "괜히 정의니 진실이니 떠들지 말고. 항소는 포기해. 합의금이라도 건지고 싶으면"이라는 말로 또 한번 상처를 줬다.

이태경은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 검사 서연아(나나 분)와 대립하기 시작했다. "건달 하나만 꺼내 달라"는 송우용의 부탁에 곧바로 전과 7범 양철기를 면회했다.

범죄자에게도 전혀 기죽지 않은 그는 "나처럼 비싼 변호사 써서 너같은 건달을 빼내려는 이유? 썩은 고리니까. 연결된 몸통 때문이다. 그러니까 혼신의 연기 잘해라. 연기로 문제 생긴다 하면 넌 확 잘라버릴 걸. 몸통까지 문제 안 생기게"라고 말하기도.

송우용으로부터 원하던 땅까지 선물받은 이태경은 "난 형이 계산이 빨라서 너무 좋아"라며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양철기는 7년 전 최수정 미제 살인사건의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됐다. 스무살에 데뷔한 신인 배우였던 최수정이 급소를 찔려 사망했는데 일주일만에 사건이 종결됐던 것. 이태경은 "단순 폭행 사건으로 (양철기를) 넣어 놓고 미제 살인사건을 풀겠다? 서연아 맞네"라면서 치열한 두뇌 싸움을 벌였다.

방송 말미 이태경은 송우용에게 "형 나 평생 이렇게 살 거야. 이 거지 같은 세상 전부 다 내 발 아래 깔아둘 거야"라며 "나 이제 그 새끼 그만 보려고. 나 벗어 버릴래. 나 진짜 할만큼 했잖아"라고 속내를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이태경은 양철기의 검찰 조사에서 한 장의 사진을 보고 흔들리기 시작했다. 사진 속 택배 기사가 교통사고로 사망한, 자신이 아끼던 동생이란 것을 알고 충격에 빠진 것.

이태경은 흥분해 그의 멱살을 잡았고, 곧바로 송우용에게 전화를 걸어 긴장감을 선사했다. 이태경 캐릭터가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린 가운데 앞으로 최진혁이 보여줄 연기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저스티스'는 복수를 위해 악마와 거래한 타락한 변호사 이태경(최진혁)과 가족을 위해 스스로 악이 된 남자 송우용(손현주)이 배우 연쇄 실종 사건의 한가운데서 부딪히며 대한민국 VVIP들의 숨겨진 뒷모습을 파헤치는 소셜 스릴러 드라마로 매주 수, 목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