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8237 0362019071853818237 03 0301001 6.0.18-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63392400000 1563406789000 popular

수입선 대체ㆍ국산화 테스트… ‘불화수소 脫일본’ 속도 낸다

글자크기
삼성ㆍSK하이닉스 중국산 테스트, 日 긴장… 고순도 제품은 단기간 확보 미지수
한국일보

삼성전자 클린룸 반도체 생산현장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 반도체 제조 기업들이 일본 반도체 소재를 대체할 수입선을 찾고, 국산 불화수소(에칭가스)의 품질 테스트에 나서는 등 일본 수출 규제로 촉발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다만 대체 공급선 확보 움직임이 노출될 경우 향후 일본이 수출 규제 수위를 더 높일 수 있다고 보고, 극도의 보안 속에 해결 방안을 찾고 있다.

일본 교도통신은 17일 중국 상하이증권보를 인용해 한국 반도체 업체가 중국 화학기업인 빈화(濱化)그룹으로부터 불화수소를 공급 받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현지 언론들도 “한국 업체들이 일본산이 아닌 불화수소를 생산 라인에 투입하기 위해 테스트에 돌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일본이 아닌 다른 국가로부터 불화수소를 조달할 수 있을지에 대한 판단을 내리기까지 2,3개월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지만, 한국 반도체 업체들의 ‘탈(脫) 일본’ 현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서 주목하고 있다.

국내 반도체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지난 4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가 단행 된 직후 일본산 소재를 대체할 공급처를 찾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고, 그 결과 중국과 대만 등에서 당장 급한 불을 끌 수 있는 소재 확보에 성공했다. 또 99.999%의 고순도 불화수소가 아닌 중순도나 저순도 불화수소의 경우 국내산 제품과 중국 대만 제품 등을 실제 공정에 적용하기 위한 테스트에도 돌입했다.

실제 SK하이닉스는 국내 불화수소 제조업체인 솔브레인이 생산한 제품을 실제 공정에 적용할 수 있는지 테스트 중이다. 삼성전자도 일본산 제품을 대체할 소재를 찾기 위해 중국과 대만 제품 테스트에 나섰다. 한 반도체 제조사 관계자는 “중ㆍ저순도 불화수소도 일본산에 의존을 많이 하고 있어 이를 줄이기 위해 국내산 제품 테스트를 시작했다”며 “중ㆍ저순도 불화수소의 경우 국내산 제품의 품질이 나쁘지 않아 2달 이내 실제 공정에 투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중국 빈화그룹이 불화수소를 공급하기로 했다는 외신 보도에 대해 “구매 계약과 관련한 사항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며 구체적 언급을 꺼리고 있다. 업계에서는 대체 공급선 확보 노력이 일본을 자극할 수 있어 사태가 더 악화될 것을 우려한 한국 반도체 제조사들이 입 단속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한국 업체들이 대체 공급선을 찾는다는 게 공개적으로 드러나면 일본이 보란 듯이 수출 규제 수위를 더 높일 수 있다”며 “현재는 일본을 자극하지 않는 정중동 행보로 대체 공급처를 찾는 게 최선의 방안”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산에 절대적으로 의존했던 고순도 불화수소의 대체 공급처 확보 방안이 단기간에 효과를 거둘 수 있을지는 여전히 미지수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남은 재고를 최대한 오래 활용하기 위해 반도체 생산량을 조절하는 방안도 장기적으로 검토하고 있다. 또 한국에 고순도 불화수소 공급 의사를 전한 러시아의 소재를 실제 생산라인에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정부와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 일부 업체는 고순도 불화수소를 생산하는 미국 매티슨사에 직원을 보내 공급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도 일본 소재 의존도를 낮추기 위한 대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일본이 수출통제 조치를 철회하고 협의에 나서야 한다”면서도 “조만간 소재ㆍ부품ㆍ장비 산업의 일본 의존도를 낮추고 산업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말했다.

민재용 기자 insight@hankookilbo.com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