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4796 0512019071753814796 01 0102001 6.0.10-RELEASE 51 뉴스1 0 popular

文대통령, 참모진과 '상춘재 오찬'…"日 엄중하게 대응" 주문

글자크기

12일 정책·정무·민정수석…16일 경제라인과 오찬

靑, 여론전 본격화에 '고위 인사' 수시 브리핑 검토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7.8/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최은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최근 참모진과 잇달아 오찬을 갖고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한 엄중한 인식을 공유하고 함께 대응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17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과 16일 소수의 청와대 참모진을 불러 상춘재에서 오찬을 했다.

12일에는 김상조 정책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조국 민정수석, 일부 비서관이 참석했고, 16일에는 이호승 경제수석과 산하 경제정책·산업정책·통상비서관이 자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대통령께서 일본 관련 상황을 굉장히 엄중하게 생각하시고, 그 엄중함을 참모들에게 전달하기 위한 오찬이었다"고 밝혔다.

청와대의 대(對) 일본 대응 수위는 점진적으로 강도를 높여왔다.

문 대통령이 처음 공식입장을 표명한 것은 8일 수석·보좌관회의로, 절제된 톤으로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의 성의있는 협의"를 촉구했다.

10일 주요 경제인 오찬 간담회에서는 '전례없는 비상상황'으로 규정하고 일본을 향해 "더 이상 막다른 길로만 가지 않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이어서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이 방미해 관계자들을 만났고, 12일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 자격으로 이례적인 브리핑을 통해 일본이 제기한 전략물자 밀반출 및 대북 제재 위반 의혹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전문가 패널 또는 국제기구에 조사를 의뢰하자고 제의했다.

문 대통령은 15일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강경한 대일(對日) 메시지를 냈다. 문 대통령은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상호의존과 상호공생으로 반세기간 축적해온 한일경제협력의 틀을 깨는 것"이라며 "엄중하게 바라볼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밝혔다.

사태 초기 '로키'(low-key, 절제된)에 가까운 대응이었다가 문 대통령의 공개 메시지가 이어지면서 분위기는 달라졌다.

문 대통령이 공개석상의 메시지와는 별도로 참모진과 오찬을 하며 다시 한번 사태의 엄중함을 말한 것은 개별 수석실에 따른 직접적인 관련성 정도를 떠나 참모진들이 엄중한 인식을 공유하고 각자의 위치에서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해 줄 것을 주문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국 민정수석이 SNS에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와 관련한 기사와 정부 대응을 적극적으로 올리기 시작한 시점도 이와 무관치 않아 보인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이번 사태에 대한 효과적인 대외 메시지 전달을 위해 정부 고위 인사를 내세워 필요할 때마다 언론 브리핑을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일본의 경우 정부 대변인격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이 수시로 입장을 발표하는 데 대한 대응 성격이다.

현재 청와대 대변인이 역할을 하고 있긴 하지만 이번 사안만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정부 차원의 고위 인사 대응이 효율적일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차관급인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후보로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