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10663 0602019071753810663 03 0309001 6.0.18-RELEASE 60 메트로신문사 0 false true true false 1563350040000 1563350045000 popular

면세점 상반기 매출 12조원…사상 최대

글자크기
메트로신문사

신세계면세점 본점 매장에 줄 선 중국인 고객들./신세계인터내셔날


면세점 상반기 매출 12조원…사상 최대

올해 상반기 국내 면세점 매출이 11조 원을 넘어서면서 사상 최고 기록을 세운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올 상반기(1∼6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11조6568억 원으로, 반기 기준으로 종전 역대 최고 기록이던 지난해 하반기 매출 9조7608억 원을 뛰어넘었다.

이는 지난 3월과 5월 월간 매출이 사상 처음으로 2조 원을 돌파하는 등 올해 들어 면세점 실적이 고공행진을 지속한 결과다. 6월 매출은 1조9571억원으로 전월보다는 소폭 감소했지만, 내국인 매출이 3559억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호조세가 이어졌다.

국내 면세점 매출은 중국인 관광객의 증가로 폭발적 성장세를 이어오다가 지난 2017년 주한미군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중국 정부의 보복으로 주춤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다시 상승세가 이어지는 추세다.

면세점 매출이 늘어난 데는 지난해 7월 신세계 강남점을 필두로 같은 해 11월 현대백화점 면세점, 12월 엔타스 면세점 등 시내 면세점 3곳이 잇따라 오픈한 것이 주효했다. 올해 5월에는 입국장 면세점까지 문을 열었다.

또한, 기존에 화장품과 명품 위주였던 따이궁(중국 보따리상)의 쇼핑 목록에 다양한 국내 패션 브랜드들이 추가된 것도 매출 증가의 원인으로 꼽힌다. 중국 내 한류 확산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국내 면세점 고객의 대부분이 높은 수익성을 기대하기 어려운 따이궁이어서 수익성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따이궁 위주의 매출 구조를 바꿔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롯데·신라·신세계면세점을 포함한 대부분의 면세점은 중국 여행업체에 손님을 보내주는 대가로 구매액의 20∼30% 안팎을 송객 수수료로 주고 있다. 중국 단체 관광객에게 상품을 많이 팔아도 송객 수수료와 마케팅비 등으로 나가는 비용이 많아 큰 수익을 기대하기 어려운 구조인 셈이다.

관세청에 따르면 면세점 송객 수수료는 2015년 5630억 원에서 지난해 1조3181억 원으로 늘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향후 시내 면세점 3곳이 출점될 예정이다. 후발주자들이 고객 확보를 위해 송객 수수료를 높이면서 출혈 경쟁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며 "수익성을 개선할 수 있도록 구조 개선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서 기자 min0812@metroseoul.co.kr

ⓒ 메트로신문(http://www.metroseoul.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저작권문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