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809392 0562019071753809392 02 0201001 6.0.10-RELEASE 56 세계일보 0 popular

조문행렬 이어진 故정두언 빈소… 갑작스러운 비보에 “믿기지 않아”

글자크기
세계일보

17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가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17일 마련된 정두언 전 새누리당(자유한국당 전신) 의원의 빈소에는 온종일 비통함이 흘렀다. 빈소를 찾은 여야 정치인들은 모두 ‘믿기지 않는다’며 갑작스럽게 세상을 등진 고인을 애도했다.

이날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지하 2층에 마련된 정 전 의원의 빈소에는 오전부터 여야 정치인의 발걸음이 이어졌다.

세계일보

바른미래당 유승민, 지상욱, 정병국, 이혜훈 의원 등이 17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조문이 시작된 오전 9시쯤 빈소를 찾은 바른미래당 유승민 의원은 “어제 굉장히 충격적인 소식을 듣고 황망한 마음으로 왔다”며 “마지막까지 고인이 혼자 감당했을 괴로움이나 절망을 제가 다 헤아릴 순 없지만,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고 안타까운 심정을 전했다.

세계일보

이재오 전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때 사이가 멀어졌던 것으로 알려진 이명박 전 대통령도 조문 메시지를 통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이날 오전 10시쯤 빈소를 찾은 자유한국당 이재오 상임고문은 “이 전 대통령이 (변호인인) 강훈 변호사를 통해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정 전 의원이 영어의 몸이 되지 않았으면 한번 만나려고 했는데 참으로 안타깝다’는 말을 전했다”고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이어 이 상임고문은 “이 전 대통령이 평소 (정 전 의원을) 만나겠다는 이야기를 감옥에 가기 전에도 수시로 했다”며 “저를 비롯해 정 의원과 가까운 사람들은 우리와 함께 일했던 점, 서로 힘을 모아 대선을 치렀던 그런 (좋았던) 점만 기억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세계일보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 차려진 고(故) 정두언 전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 전 의원과는 정치적 견해가 달랐던 정치인들도 빈소를 찾아 한목소리로 고인을 추모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종걸 의원은 “부딪칠 때는 부딪치는 흐름을 깨지 않고, 마무리할 때는 늘 서로의 생각을 항상 배려해주는 분이었다”며 “꼭 정치가 아니더라도 삶을 이야기할 수 있는 분이었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민주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도 “당과 여야를 떠나서 열린 마음으로 의정활동도 하고 세상을 넓게 본 분”이라며 “하늘나라에서 편안하게 잘 쉬시길 바란다”고 애도의 뜻을 표했다.

이날 빈소에는 이주영 국회부의장, 바른미래당 박주선·정병국·이혜훈·하태경 의원, 자유한국당 김성태·장제원 의원,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남경필 전 경기지사,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배우 김승우 등이 방문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세계일보

박주선 바른미래당 의원이 17일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일보

자유한국당 김성태(오른쪽), 장제원 의원이 17일 오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세계일보

남경필 전 경기지사가 17일 오전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 빈소를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이날 경찰은 정 전 의원에 대한 부검 없이 사건을 종결했다고 밝혔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폐쇄회로(CC)TV 확인과 현장 감식 등을 종합해 본 결과 타살 혐의점이 발견되지 않았고, 유족의 뜻을 존중해 부검은 실시하지 않기로 했다”고 전했다.

세계일보

1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정두언 전 의원 빈소를 찾은 조문객이 조문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경찰은 지난 16일 오후 4시22분쯤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 북한산 자락길에서 정 전 의원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같은 날 정 전 의원이 유서를 남긴 채 자택을 떠났다는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1시간여 수색 끝에 정 전 의원을 발견했다. 정 전 의원이 남긴 유서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진 기자 ji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